close

시각장애인 김미순, 피아노 창작곡 '즐거운 연주회' 장애인의 날 맞아 발매


제37회 장애인의 날인 20일 시각장애인 여고생 김미순양의 첫 피아노 창작곡 ‘즐거운 연주회’가 발매됐다.
‘즐거운 연주회’는 지난 2월 17일까지 36일간 진행된 다음스토리펀딩 ‘시각장애인 미순이의 꿈을 응원합니다’ 캠페인을 통해 모인 성금으로 제작됐다. 총 240명의 후원자들이 마음을 모아 김미순양의 꿈을 응원했다.
작곡가를 꿈꾸는 김미순양은 이 곡을 직접 작곡·연주했다. 협력프로듀서인 황호영은 “푸르름의 내음을 맡으며 봄 소풍을 가는 듯한 청아한 피아노 소리가 귓가를 휘감는다”고 평했다.
김미순양은 “지난해 12월 인천혜광학교 시각장애교향악단 정기연주회가 있었다. 매년 겨울이면 가는 연주회였는데, 그날은 유달리 많이 기뻤다. 아무래도 힘든 시기를 겪고 마음이 회복된 뒤 가는 연주회여서 그랬던 것 같다. 그런 마음에서 곡이 떠올랐다”고 설명했다.
총괄프로듀서를 맡아 녹음 작업을 진행한 테너 신명철은 “미순이가 녹음실에서 처음 피아노를 연주했을 때의 감동은 아직도 잊히지 않는다. 한 음 한 음에 정성을 담아 누르는 그 연주는 제 마음마저 깨끗하게 했다. 앞으로도 미순이가 좋은 음악을 만들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언제든 함께 하고 싶다”고 전했다.
가족 없이 미숙아망막증을 앓고 태어난 김미순양은 갓난아이 때부터 시각장애인 복지시설 인천광명원에 맡겨져 자라왔다.
인천광명원 한 관계자는 “미순이의 첫 앨범이 나오게 되다니 뭐라고 감사의 말을 전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앞으로 미순이가 인생을 살아가고 꿈을 키워 가는데 ‘즐거운 연주회’의 창작·녹음 작업이 큰 힘이 될 것이라 믿는다.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