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스타톡톡] 아이돌→트로트→작곡가, 홍진영의 무한 질주

[OSEN=선미경 기자] 걸그룹으로 시작해 작곡가까지, 가수 홍진영의 무한 질주가 절정에 올랐다.

홍진영은 연예계에서 조금 특별한 위치에 있다. 젊은 트로트 가수를 대표하는 주자이기도 하면서 이전에는 걸그룹 활동 경력도 있고, 또 방송에서도 예능인 못지않은 입담의 소유자다. 전천후 활약으로 홍진영만의 특별한 자리를 만들었고, 늘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스타다.

활동 반경을 넓혀 이번엔 작사, 작곡에 도전했다. 일렉트로닉과 트로트를 결합시킨 일렉트롯이라는 신선한 장르. '따르릉'은 개그맨 김영철의 맛깔스러운 창법이 더해진 곡으로, 홍진영의 또 다른 도전이었다.

홍진영은 잘 나가는 트로트 가수 이전에 아이돌로 활동을 시작했다. 지난 2007년 걸그룹 스완으로 데뷔했다. 활동이 잘 풀리지 않아 팀을 유지하지 못했지만, 걸그룹 연습생으로 보내온 시절 동안 독하게 연습하면서 꿈을 위해 한 계단씩 올랐다.


2009년 걸그룹에서 트로트 가수 홍진영으로 다시 데뷔하면서 '대박'을 터트렸다. 제2의 장윤정이란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젊은 여성 트로트 가수가 많지 않았는데, 홍진영은 '사랑의 배터리'로 인생곡을 만났다. 이제는 제2의 홍진영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후배 가수들이 등장할 정도로 이 업계에서 홍진영의 입지는 누구보다 탄탄했다.


트로트 가수로서 홍진영은 다양한 음악에 도전하기도 했다. '사랑의 배터리'가 워낙 큰 인기를 누렸기 때문에 부담감도 있었을법하지만 차근차근 그녀만의 색깔을 입혔다. '사랑의 배터리'부터 '엄지 척', '산다는 건', '사랑한다 안한다'까지 각종 트로트 차트 상위권에 반 이상이 홍진영의 곡일 정도로 완벽한 입지 다지기였다.

홍진영이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를 통해 다시 걸그룹 도전에 나서는 것도 주목되는 행보지만, 멈추지 않고 작곡이라는 또 다른 도전에 나서면서 그의 활동 영역을 더 넓힌 모습이다. 지난 20일 발매된 '따르릉'은 홍진영의 자작곡으로 '흥'이 넘치는 홍진영의 매력을 고스란히 담았다. 김영철과 윤종신의 지원사격으로 더 탄탄해졌다.

홍진영이 단순하게 걸그룹에서 트로트 가수, 또 작곡가로 변신했다는 것보다 이 도전에서 더 큰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업계 최고의 위치에 있으면서도 쉬지 않고 도전하고, 또 그 도전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더 아름답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