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형' 서장훈 "과거 농구 못해 그만두려 고민했다" 고백



[OSEN=정소영 기자] ‘레전드’ 서장훈이 농구를 그만두려했다고 깜짝 고백했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채정안, 박성웅이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두 사람은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열정적인 모습으로 쉴 새 없이 웃음을 안겼다. ‘만인의 첫사랑’ 이미지의 채정안은 ‘흥 많은 언니’로, 느와르물의 카리스마 넘치는 배우 박성웅은 시키면 다 하는 ‘순둥이’로 반전 매력을 뽐냈다.



박성웅의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는 게스트와 형님들의 신인시절 에피소드가 공개되기도 했다. 박성웅은 “신인 시절 드라마 오디션에서 감독에게 모욕적인 발언을 들었던 적이 있다”고 고백했고, 이에 멤버들 역시 각자 신인시절 겪었던 고충을 털어 놓았다.

서장훈은 농구선수 시절 겪었던 일을 밝혔다. 그는 “어렸을 때 농구를 너무 못해 그만두려고 고민한 적이 있다”며, “스스로가 한심해서 그만두고 싶었고, 이를 대비해서 공부를 놓을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학창시절부터 은퇴까지 국보급 센터로 활약했던 그의 고백에 멤버들은 물론 스튜디오에 있던 모두가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모두를 신인시절 감회에 젖게 만든 박성웅의 이야기와 서장훈의 깜짝 고백은 22일(토)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JTBC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