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윤종신이 청춘에게..월간 윤종신 '살아온 자 살아갈 자'

[OSEN=이소담 기자]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4월호 '살아온 자 살아갈 자'가 24일 정오 공개된다.

4월호 '살아온 자 살아갈 자'는 '살아온 자'인 윤종신이 화자가 되어 앞으로 '살아갈 자'인 젊은이들에게 전하고자 하는 말을 담았다.

윤종신은 자신을 비롯한 중년층이 으레 가지는 확신과 아집에 의문점을 던지며 사고의 전환을 제시한다. 그는 "보통 나이가 들면 지금까지 열심히 일하고 고생했으니 이제는 좀 편하게 누리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그런데 바로 이때, 이제는 누려야겠다는 생각이 들 때, 조금만 더 포기하고 조금만 더 양보하면 훨씬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오랫동안 고생했으니까 누려야지'가 아니라 생각을 좀 달리해서 '나는 오랫동안 잘 살았으니까 앞으로 배려해야지'가 되면, 살아온 자들과 살아갈 자들이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좋은 사회가 될 거라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윤종신이 평소 후배 뮤지션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양성하는 이유도 이러한 신념과 연결지어 생각해볼 수 있다.

그는 "4월호는 앞으로 제가 혼자 누리는 삶을 살기보다는 살아갈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삶을 살고 싶다는 일종의 선언이기도 하다"며 "물론 내가 다 산 사람도 아니고 나 역시 '살아온 자'이면서도 '살아갈 자'라고 생각하지만, 어쨌든 상대적으로 기득권인 내가 이렇게 말하고 행동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4월호 '살아온 자 살아갈 자'는 레트로함과 트렌디함이 공존하는 노래로, 윤종신이 작사, 015B 정석원이 작곡했으며,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의 신예 장수빈이 코러스를 맡았다. / besodam@osen.co.kr

[사진]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형식 “군대? 로망 전혀 없어요..학교졸업 후 갈 계획” 젊은 남자배우들의 ‘품귀’ 속에 박형식은 말 그대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