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윤종신이 청춘에게..월간 윤종신 '살아온 자 살아갈 자'

[OSEN=이소담 기자]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4월호 '살아온 자 살아갈 자'가 24일 정오 공개된다.

4월호 '살아온 자 살아갈 자'는 '살아온 자'인 윤종신이 화자가 되어 앞으로 '살아갈 자'인 젊은이들에게 전하고자 하는 말을 담았다.

윤종신은 자신을 비롯한 중년층이 으레 가지는 확신과 아집에 의문점을 던지며 사고의 전환을 제시한다. 그는 "보통 나이가 들면 지금까지 열심히 일하고 고생했으니 이제는 좀 편하게 누리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그런데 바로 이때, 이제는 누려야겠다는 생각이 들 때, 조금만 더 포기하고 조금만 더 양보하면 훨씬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오랫동안 고생했으니까 누려야지'가 아니라 생각을 좀 달리해서 '나는 오랫동안 잘 살았으니까 앞으로 배려해야지'가 되면, 살아온 자들과 살아갈 자들이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좋은 사회가 될 거라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윤종신이 평소 후배 뮤지션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양성하는 이유도 이러한 신념과 연결지어 생각해볼 수 있다.

그는 "4월호는 앞으로 제가 혼자 누리는 삶을 살기보다는 살아갈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삶을 살고 싶다는 일종의 선언이기도 하다"며 "물론 내가 다 산 사람도 아니고 나 역시 '살아온 자'이면서도 '살아갈 자'라고 생각하지만, 어쨌든 상대적으로 기득권인 내가 이렇게 말하고 행동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4월호 '살아온 자 살아갈 자'는 레트로함과 트렌디함이 공존하는 노래로, 윤종신이 작사, 015B 정석원이 작곡했으며,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의 신예 장수빈이 코러스를 맡았다. / besodam@osen.co.kr

[사진]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