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인터뷰①] 심은경 "배우 인생, 최민식 만난 '특별시민' 전후로 나뉜다"

[OSEN=장진리 기자] 배우 심은경에게 '특별시민'은 꿈같은 작품이다. 영화 '올드보이'로 자신의 동경의 대상이었던 최민식과 연기 호흡을 맞출 수 있었기 때문이다. 선거판에 겁 없이 뛰어든 광고 전문가 박경으로 분해 헌정사상 최초로 3선에 도전하는 서울시장 변종구 역을 맡은 최민식과 연기 합을 맞춘 심은경은 아직도 최민식과의 첫 만남을 떠올리면 가슴이 뛴다.

21일 오전 서울 삼청동에서 만난 심은경은 영화 '특별시민'에서 최민식과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심은경은 "제가 한국 영화 중 제일 좋아하는 작품이 '올드보이'다. 미국 유학 시절에 '올드보이'를 처음 봤는데 정말 소름이 돋았던 것 같다. 방에서 혼자 영화를 봤는데 선배님의 연기 등 몰입감이 너무 좋아서 아직까지 잊지 못하고 있다. 그때부터 최민식 선배님에 대한 동경이 생긴 것 같다"고 평소 최민식에 대해 가지고 있었던 존경심을 고백했다.

"언젠가는 만나게 되겠지라는 생각으로 연기를 해왔는데 이렇게 빨리 만나게 될 줄은 몰랐다"고 말한 심은경은 "첫 만남에서 너무 떨려서 제 소개도 제대로 못한 것 같다"며 "아우라에 압도된 것도 있었고, 너무 긴장을 많이 하기도 했다"고 '대배우' 최민식을 처음 만난 순간을 회상했다.


심은경은 "너무 긴장을 많이 해서 캐릭터를 잡아감에 있어서 갈팡질팡하면서 헤맸던 순간도 있었다. 그런데 최민식 선배님께서 많은 조언을 해주셨다. 박경이라는 캐릭터부터, 박경이 이 영화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 그 중요성에 대해 많이 말씀을 해주셨다"며 "박경이라는 역할을 하나부터 열까지 잘 쌓게 도와주셨다"고 말했다.

동경하던 '대배우' 최민식과의 호흡 덕분에 '특별시민'은 배우 심은경의 연기 인생을 나눌 수 있는 중요한 의미가 됐다고. 심은경은 "최민식 선배님 덕분에 제가 '특별시민' 전과 후로 나뉘는 것 같다. 다음 작품을 할 때 더 단단하게 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 그런 점에서 항상 최민식 선배님께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수줍게 웃었다.

평상시에 작품에 대한 얘기를 나눌 때에도 '대배우' 최민식은 카리스마로, 뭐든 따르고 싶은 대선배다운 넓은 마음으로 심은경을 압도했다. 심은경은 "얘기를 끝내고 나면 '왜 이렇게 힘이 들지' 이렇게 느낀 순간이 있었다. 초반 촬영할 때는 이분들 사이에서 내가 어떻게 연기를 해야하지 고민이 컸다"며 "잘 보이고 싶은 부분도 분명히 있었다. 그런데 최민식 선배님이 '은경아, 연기하는데 있어서 선배 후배는 없다. 박경과 변종구로 만나는 거니까 편하게 해'라고 조언해 주셔서 힘을 얻을 수 있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mari@osen.co.kr

[사진] 쇼박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정민 "'최고의 한방' 헐레와 나, 닮아서 참 좋았어요" 배우 이정민이 ‘최고의 한방’ 속 헐레에 남다른 애정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