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연속안타 기록 중단' 황재균, 4타수 무안타…타율 .264

[OSEN=조형래 기자] 황재균(30·새크라멘토 리버캣츠)의 5경기 연속 안타 행진이 중단됐다.

황재균은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레일리 필드에서 열린 트리플A 솔트레이크 비즈(LA 에인절스 산하)와의 경기에 6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무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앞선 5경기에서 모두 안타를 신고했던 황재균은 이날 모두 땅볼로 아웃되면서 안타를 추가하는데 실패했다. 심판진의 아쉬운 판정도 있었다. 황재균의 타율은 2할8푼6리에서 2할6푼4리로 하락했다.

2회말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들어선 첫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4회말 돌아온 두 번째 타석. 황재균은 1사 2루의 득점권 기회에서 타석을 맞이했지만 다시 유격수 땅볼을 때려내는데 그쳤다.


느린 땅볼을 때린 뒤 1루까지 전력 질주해 송구보다 먼저 1루에 다다른 듯 했다. 그러나 1루심의 석연치 않은 판정에 돌아서야 했다.

6회말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3번째 타석에 들어선 황재균은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2-5로 뒤진 9회말, 황재균은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다시 마지막 타석에 들어섰다. 하지만 1B2S에서 헛스윙 삼진을 당하며 이날 경기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당했다.

한편, 황재균의 새크라멘토는 2-5로 패했다. /jh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