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컴백' 아이유, 왜 지드래곤·오혁을 선택했나 [종합]

[OSEN=정지원 기자] 가수 아이유의 화려한 라인업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아이유가 지드래곤과 오혁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21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메세나폴리스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가수 아이유 정규 4집 '팔레트'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아이유는 선공개곡 '밤편지'와 '사랑이 잘'의 호성적을 언급하며 "기대에 만족시킬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정말 행복했다"고 밝혔다.

그 과정에서 오혁과의 협업곡 '사랑이 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아이유는 "작곡가 분이 트랙과 기본적 가사를 보내주셨고, 그걸로 후렴구 멜로디 메이킹을 했는데 오혁이 생각났다"고 밝혔다. 오혁의 와일드하면서도 따뜻한 목소리가 노래와 잘 어울릴 거라 생각했다고.


아이유는 "오혁과는 원래 친구처럼 편하게 지냈다. 둘 다 음악적 고집이 세 의견마찰이 좀 있긴 했지만 결과적으로는 좋은 결과물이 나왔다"며 "유난히 골치 아팠지만 정말 즐거웠던 곡"이라 소회를 밝혔다.


또 타이틀곡 '팔레트'의 랩 피처링을 맡은 빅뱅 지드래곤을 향한 고마운 마음도 전했다. 아이유는 "음악적으로 지드래곤의 팬이다. '팔레트'를 만들 때 작사, 작곡 과정에서 조언을 많이 구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피처링에 대한 생각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유는 "작업을 이어가면서 이 노래에 랩이 나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사의 톤을 알고 있고 트랙과 잘 어울리는 사람이 지드래곤이라 생각했다. 다른 나이이자 선배로서 조언해주며 여유와 위트를 표현할 수 있는 사람이 지드래곤이라 생각해서 부탁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아이유는 "'팔레트'를 통해 다채로움을 보여주고 싶었다. 협업에 있어서 많이 열어놨다. 각 분야 최고의 분들을 모시고 싶었는데 때마침 인맥이 있어서 이 분들과 함께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스물다섯'이 된 아이유는 '스물 셋'과 어떻게 바뀌었을까. 아이유는 "'스물셋'에서는 극과 극의 다른 모습을 가지고 있는 내 모습을 솔직하게 드러냈다면, 이번엔 내가 좋아하는 것 정도는 또박또박 짚어낼 수 있을 정도로 나에 대해 알 것 같다고 노래했다"고 설명했다.

아이유는 쇼케이스 내내 여유로웠다. 마음 복잡한 시기를 거쳐 스물 다섯살이 된 여유, 또 마음껏 음악적 도전을 할 수 있는 만족감이 쇼케이스 내내 느껴졌다. 신곡 발표마다 차트 1위, 불패 신화를 선보이는 아이유였기에 가능한 모습이었다. 말 그대로 '가진 자의 여유'가 느껴지는 한 시간이었다./jeewonjeong@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