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진욱, "배제성, 데뷔전임에도 너무 잘 던졌다"

[OSEN=수원, 허종호 기자] "잘 던진 정도가 아니다. 아주 잘 던졌다"

kt wiz 김진욱 감독이 1군 무대에서 첫 등판한 배제성(21)에 대해 호평했다. 배제성은 지난 20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서 열린 2017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경기서 8회 등판해 2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배제성은 1군 무대에서 첫 등판, 그리고 kt 이적 후 첫 등판으로 부담스러운 상황임에도 배짱 있는 투구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배제성은 제구가 좋지 않다는 평가와 달리 안타와 볼넷을 하나도 허용하지 않고 2탈삼진을 기록했다.

김진욱 감독이 만족한 것은 당연한 일. 김 감독은 "잘 던진 정도가 아니다. 아주 잘 던졌다"면서 "부담이 되는 상황은 아니지만 데뷔전에 이적 후 첫 경기였다. 초구가 신경이 쓰였는데 어린 나이에도 당당함이 보였다. 그걸 보고 놀랐다"고 말했다.


이날 배제성은 초구를 자신이 가장 자신있는 직구를 던졌다. 또한 9회 선두 타자인 김주찬과 승부에서 풀 카운트에서 커브를 던져 삼진을 잡기도 했다. 김진욱 감독이 놀란 장면이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자기 공을 자신있게 던졌다. 배제성에 대해 주위에서 제구가 문제라고 이야기를 즐었지만, 메커니즘에서는 제구에 신경을 안 써도 될 것 같다"면서 "풀 카운트에서는 볼을 주지 않으려고 스로잉이 느려지기 마련인데, 자신있게 했다. 그걸 보고 놀랐다"고 답했다. /sportsh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티모시 샬라메가 우디...

  • [Oh!llywood]...

    맷 데이먼이 할리우드 성추문 옹호 발언을 사과했다. 맷 데이먼은...

  • [Oh!llywood]...

     모델 겸 배우 킴 카다시안과 가수 카니예 웨스트가 세 번째 아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