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진욱, "배제성, 데뷔전임에도 너무 잘 던졌다"

[OSEN=수원, 허종호 기자] "잘 던진 정도가 아니다. 아주 잘 던졌다"

kt wiz 김진욱 감독이 1군 무대에서 첫 등판한 배제성(21)에 대해 호평했다. 배제성은 지난 20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서 열린 2017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경기서 8회 등판해 2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배제성은 1군 무대에서 첫 등판, 그리고 kt 이적 후 첫 등판으로 부담스러운 상황임에도 배짱 있는 투구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배제성은 제구가 좋지 않다는 평가와 달리 안타와 볼넷을 하나도 허용하지 않고 2탈삼진을 기록했다.


김진욱 감독이 만족한 것은 당연한 일. 김 감독은 "잘 던진 정도가 아니다. 아주 잘 던졌다"면서 "부담이 되는 상황은 아니지만 데뷔전에 이적 후 첫 경기였다. 초구가 신경이 쓰였는데 어린 나이에도 당당함이 보였다. 그걸 보고 놀랐다"고 말했다.

이날 배제성은 초구를 자신이 가장 자신있는 직구를 던졌다. 또한 9회 선두 타자인 김주찬과 승부에서 풀 카운트에서 커브를 던져 삼진을 잡기도 했다. 김진욱 감독이 놀란 장면이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자기 공을 자신있게 던졌다. 배제성에 대해 주위에서 제구가 문제라고 이야기를 즐었지만, 메커니즘에서는 제구에 신경을 안 써도 될 것 같다"면서 "풀 카운트에서는 볼을 주지 않으려고 스로잉이 느려지기 마련인데, 자신있게 했다. 그걸 보고 놀랐다"고 답했다. /sportsh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