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현장] 솔직했던 아이유, 논란과 이슈에 답하다

[OSEN=정지원 기자] 가수 아이유가 그동안의 논란에 대해 답했다. 컴백을 앞두고 모든 이슈와 논란에 속 시원히 입장을 밝혔다.

21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메세나폴리스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가수 아이유 정규 4집 '팔레트' 음악감상회가 진행됐다.

이날 아이유는 지난 앨범 '챗셔'를 둘러싼 논란, 또 선공개곡 '사랑이 잘'이 실제 이별 경험담을 담았는지 여부, '음원퀸'이라는 수식어에 대한 솔직한 소회 등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아이유는 지난 앨범 '챗셔' 수록곡 '제제'와 관련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와 관련, 아이유는 "처음 프로듀싱에 임했던 앨범에서 미처 완벽하게 해내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 앨범을 준비하는 시간을 많이 가졌던만큼, 놓치고 지나가는 부분이 없도록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철저하게 준비했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아이유는 권태기 연인의 대화를 담은 선공개곡 '사랑이 잘'과 관련, 실제 경험담을 담은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았다. 아이유는 "'사랑이 잘'의 원래 제목은 '사랑이 잘 안 돼'였는데, 오혁의 조언을 들어서 '안 돼'를 뺐다. 새로운 캐릭터가 돼 핑퐁처럼 가사 작업을 한 것이다. 경험담과는 거리가 먼 곡이라 말씀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음원퀸'이라는 이슈에 대한 솔직한 소감을 털어놓기도. 아이유는 "'음원퀸'이라는 말은 참 근사한 말이라서 내게 주는 말이라 생각해본 적 없다. 나를 거기에 끼워주시면 기분 좋다고 생각하는 정도다. 내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그 호칭에 부담을 느껴본 적도 없다"고 밝혔다.

또 솔로 여가수을 포함 많은 가수들과 대결을 치르는데 대한 부담감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아이유는 "경쟁에 참여하는 선수로서 걱정되는 부분도 있지만, 이 시기에 많은 분들이 나오는 것이 정말 좋다고 생각한다. 결과적으로는 음원 시장의 파이도 커지고 음악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거다. 그건 환영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주 즐거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시상식에 참여한 지 오래된만큼 연말 시상식 참석 여부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아이유는 "이번엔 콘서트라든지 다른 일정이 겹치지만 않는다면, 연말 무대에 서는 건 기분 좋고 재밌는 일이다. 열심히 철저히 준비해서 할 수 있는 무대가 있으면 하고 싶다"고 답했다.

아이유는 자신을 둘러싼 논란과 각종 이슈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하며 더 발전한 음악을 보여주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아이유의 정규 4집 신보는 21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