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현장] '크라임씬3' 양세형, 홍진호 그림자 지울 대세의 자신감

[OSEN=정소영 기자] "저도 그 정도 눈치는 있습니다."

양세형이 JTBC '크라임씬3'에 새로운 플레이어로 합류했다. 최근 MBC '무한도전'뿐만 아니라 tvN '집밥 백선생3', 엠넷 '신양남자쇼' 등 수많은 프로그램에 합류하며 대세로서 활약하고 있는만큼 이번 합류에도 많은 기대가 쏠렸다.

이에 양세형은 21일 진행된 '크라임씬3' 제작발표회를 통해 "세트장이 정말 촬영하는 곳 말고는 다 어둠이라 다 안 보이니까 우리끼리만 하는 것 같다. 그 안에서 다들 연기하는 걸 보고 너무 잘해서 내가 할 수 있을까 했다"라며 "올초 박경림씨한테 공진단을 선물 받았는데, 힘들고 초집중하고 싶을 때 먹으려고 했는데 오늘 첫 알을 먹고 촬영하려고 한다"고 합류 소감을 전했다.

그를 캐스팅한 윤현준CP 역시 "양세형은 제작진이 만장일치로 이번 시즌을 같이 하면 좋겠다고 생각한 친구다. 일단 연기가 되는 희극인 출신에 눈치가 빠르고 영리할 것 같은 느낌이 있었다. 직접 만나보니 역시 다르지 않았다"며 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다만 이전 시즌에서 활약했던 홍진호가 하차하고 양세형이 새로 합류한 것을 두고 일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이에 대해 윤현준 CP는 "양세형이 첫 녹화 때 떨었다고 했는데 제가 봤을 때는 홍진호는 어디가고 양세형이 왔냐는 댓글을 많이 보신 것 같다. 그래서 양세형 답지 않게 너무 추리를 열심히 하더라. 추리만 열심히 해서 이번주부터는 편하게 해도 된다고 얘기하고 싶다"며 그를 안심시켰다.


하지만 양세형 역시 벌써 데뷔 15년차의 프로 방송인이다. 앞서 언급했듯 수많은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고, 다른 프로그램의 게스트로 출연할 때마다 존재감을 뽐내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양세형은 "사실 홍진호 씨랑 저랑은 다른 캐릭터라고 생각되고 똑같은 플레이를 할 수는 없다. 그것보다는 안 해본 방송이라 긴장할 수밖에 없었던 거다"라며 차분하게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어 "밖에서 까불거리는 걸 보고 주위에서 걱정해주는데 저도 그 정도의 눈치는 있다. 조심스럽게 플레이를 하니까 더 안 되더라. 그래서 오늘 공진단을 가지고 왔다"고 재치있으면서도 강단있는 포부로 일말의 우려마저도 지웠다.

이날 양세형은 가장 견제해야하는 플레이어로 김지훈은 꼽은 뒤 "사실 크라임씬3가 추리도 추리지만 연기력도 필요하다. 은지씨는 워낙 연기를 잘 하는 것도 있지만 지훈이 형 같은 경우는 계속 연기를 하고 있더라 더더욱 속마음을 알 수 없어서 무섭다. 그래서 오늘 공진단을 챙겨왔다"고 말하며 승부욕을 불태웠다.

이처럼 양세형은 새로운 도전에 대한 우려와 비난에 대해서도 현명하게 대처하며 대세의 품격을 입증했다. 이러한 그의 자신감은 오는 28일 첫 방송되는 '크라임씬3'를 통해 확인할 수 있을 터. 과연 양세형은 다시 한 번 대세의 이름값을 떨칠 수 있을지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JTBC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