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연우진 "로코킹? 실제와 달라 연기 어렵다..대리만족" [종합]

[OSEN=박진영 기자] 배우 연우진이 정유미와의 인연으로 첫 라디오 출연을 했다. 달달한 목소리로, 다정다감한 매력을 보여주며 청취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연우진은 21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유미의 FM데이트'에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다. 연우진과 정유미는 영화 '터널3D'를 통해 인연을 맺고, 지금까지 절친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정유미를 응원하고자 연우진이 첫 라디오 출연을 하게 된 것.

이날 연우진은 정유미의 라디오를 평소 이동하면서 자주 듣는다고 말하며 "꾀꼬리 같은 목소리를 가지고 계신 걸 처음 알았다. 큰 매력이다. 청취자와의 교감이 잘 되는 것 같다. 공기의 흐름이 아름답다"라고 했다. 그러자 정유미는 "연우진 씨가 평소 허세가 있어서 연허세라고 부른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연우진은 "혼자하는 것을 좋아한다. 제 스스로가 확신이 있어야 뭔가를 하는 스타일이다"라며 "공연 보고 드라이브 하는 것을 좋아한다. 커피도 혼자 잘 마신다"라고 평소의 자신을 언급했다.


이후 연우진은 자신의 인생작으로 영화 '친구사이', KBS 2TV '오작교 형제들', tvN '연애말고 결혼'을 선택했다. '친구사이'는 연우진의 첫 영화. 이에 대해 연우진은 "연기에 대한 열정이 들끓을 때 감독님을 만나서 참여했다. 인생에 있어서 손에 꼽을만큼 엄청나게 기쁜 날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또 '오작교형제들' 얘기를 할 때는 고인이 된 김자옥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으며, '연애말고 결혼'을 통해 얻은 '로코킹'이라는 별명엔 "정말 쑥스러운 얘기"라며 부끄러워했다.

그러면서 연우진은 "여자친구에게도 자상한 남자일 것 같다"는 말에 "저는 그렇지 않다. 그래서 연기를 할 때 너무 어렵다. 연기를 통해서 배우고 대리만족을 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정유미는 "옆에서 보면 달달한 얼굴과 목소리를 가졌는데, 남자다운 구석이 많아서 오그라들어하는 편인 것 같다"라고 부연 설명했다.

또 연우진은 "가장 호흡이 잘 맞았던 여배우는 누구냐"는 질문에 tvN' 내성적인 보스'에서 호흡했던 박혜수를 꼽았다. 그는 "최근 작품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박혜수 씨가 기억에 많이 남는다. 처음엔 나이차가 많이 나서 걱정을 했다. 하지만 저와 기운들이 잘 맞았던 것 같다. 어른스럽게 저를 잘 이끌어주고 착하고 연기를 하면서 좋았던 기억으로 남아있다. 음악적인 조예가 깊어서 얘기도 많이 나눴다"라고 전했다. /parkjy@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