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맨투맨 첫방②] 박해진X박성웅, ‘인생캐’ 경신할 기세

[OSEN=강서정 기자] 배우 박해진과 박성웅이 ‘맨투맨’으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듯하다. 이번 드라마를 통한 변신이 ‘대단’하다.

박해진과 박성웅은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에서 각각 고스트 요원 김설우와 한류스타 여운광 역을 맡았는데, 두 사람에게는 이 캐릭터들이 연기 인생에 있어 새로운 도전이다.

두 배우 모두 앞서 ‘맨투맨’ 제작발표회에서 ‘맨투맨’에서 맡아 연기한 캐릭터에 대해 남다른 소감을 밝힌 바 있다. 박해진은 “연기하면서 자유로운 연기를 한 게 이번이 처음인 것 같다. 항상 바르고 착한 아들 역을 맡아 연기했는데 이렇게 자유롭게 카메라 앞에서 놀아본 적은 처음이다”며 “항상 멋있지만은 않다”라고 했고, 박성웅은 “항상 납치하는 캐릭터였는데 이렇게 대사가 많은 캐릭터는 처음이다. 발랄하고 얄미운 캐릭터인데 그걸 표현하는데 중점을 뒀다”라고 했다.

이들이 이렇게 말하는 데는 그간 두 배우가 연기한 캐릭터와는 다르다. 박해진은 그의 말대로 바르거나 착한, 또는 무게감 있는 연기를 했는데 이번에는 망가지기도 한다.


이뿐 아니라 박성웅은 영화 ‘신세계’에서 “죽기 딱 좋은 날씨네”라고 한 대사가 유명한 것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그동안 매번 악역으로 주목받았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코믹하고 능청스러운 모습을 선보일 것을 예고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첫 회는 박해진의 ‘멋짐’으로 시작됐다. 고스트 요원 김설우는 학생들을 납치한 인질범을 잡기 위해 건물에서 뛰어 내려 멋있게 착지하고 사다리에 매달린 채 총을 쏴 인질범을 제거하는 모습으로 등장을 알렸다. 또한 교도소에서는 화려한 액션으로 자신을 괴롭히는 죄수들을 제압하는 것까지, 멋짐이 뚝뚝 떨어졌다.

그런데 화려하고 멋진 모습만 있는 건 아니었다. 여운광의 19금 영화 DVD를 보고 흥미로운 표정을 짓고 이동현(정만식 분)과의 티격태격 케미도 웃음 포인트였다. 항상 완벽할 것만 같은데 여운광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차도하(김민정 분)에게 쉽게 걸리는 허술함도 있었다.

박성웅의 첫 등장도 만만치 않았다. 캡틴 아이언 시리즈의 아시아 악당 히어로 '다크데스'의 복장을 하고 나타나서는 미국 경찰에게 멋있게 영어를 할 줄 알았는데 전혀 예상하지 못한 사투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뿐 아니라 자신의 멋에 취해 “내가 잘해서”라는 멘트를 아무렇지 않게 하는 것도 여운광 캐릭터가 어떤 인물이라는 걸 예상케 했다.

곧 죽어도 자신이 좋아하는 브랜드의 빵과 커피를 먹어야 하고 자신의 차에 ‘대배우 여운광’이라고 적고 다니는 그야말로 ‘허세’ 가득한 배우다. 자신의 스캔들을 관리하는 자신의 팬클럽 출신 팬매니저 차도하에게 여배우와의 키스를 들키고는 어쩔 줄 몰라 하는 모습도 코믹했다.

‘맨투맨’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박해진과 박성웅. 맛깔 나는 연기력으로 확실히 '보는 맛'을 선사한 두 배우가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기세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맨투맨’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정민 "'최고의 한방' 헐레와 나, 닮아서 참 좋았어요" 배우 이정민이 ‘최고의 한방’ 속 헐레에 남다른 애정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