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2일 프리뷰] 차우찬-양현종, 제대로 붙었다

[OSEN=한용섭 기자]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KIA-LG 경기의 선발은 차우찬(LG)과 양현종(KIA)이다. FA 좌완 에이스들의 맞대결이다.

지난 겨울 FA 시장에서 차우찬은 4년 95억 원의 역대 투수 최고 몸값으로 LG로 이적했다. 양현종은 해외 진출을 염두에 두고 KIA와 1년 22억 5000만 원이라는 파격 계약을 했다. 4년 몸값으로 환산하면 90억 원이다.

양현종은 올 시즌 3경기에서 3승 평균자책점 0.87의 위력을 뽐내고 있다.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 최근 2경기는 7이닝 1실점(한화), 7이닝 무실점(넥센)이다.

양현종은 LG 킬러다. 지난해 6경기에서 2승2패 평균자책점 2.41로 좋았다. 2015년에는 5경기 4승무패 평균자책점 0.88을 기록할 정도. '천적' 문선재(LG)가 1군 엔트리에 없는 것이 큰 힘이 될 수 있다. 지난해 양현종 상대로 타율 5할3푼8리(13타수 7안타) 3홈런을 친 문선재는 오는 24일에야 1군 복귀가 가능하다.


차우찬의 올 시즌 성적은 3경기 2승 1패 평균자책점 3.44다. 잠실 홈경기에서는 2승 평균자책점 2.38로 더 안정됐다. 9이닝당 10.3개 삼진을 잡아내며 '닥터 K' 능력은 여전하다.

최근 3년 동안 삼성에서 뛰면서 KIA 상대로 3승 1패 6홀드 평균자책점 3.35로 괜찮은 편이다. 지난해 2경기 선발로 나서 1승 평균자책점 3.14였다.

지난 2년 동안 차우찬을 잘 공략한 김주찬이 시즌 타율 1할대로 부진하고, 이범호가 재활로 2군에 있는 상태다. 김주찬은 차우찬 상대로 타율 4할(15타수 6안타), 이범호는 타율 3할8푼5리(13타수 5안타) 2홈런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해까지 나란히 삼성에서 함께 뛴 최형우(KIA)와 차우찬의 첫 대결도 관심거리다. 최형우는 KIA 타선의 중심이다. 4번타자로 타율 3할7푼7리 3홈런 14타점을 기록 중이다. 타율은 이대호(0.438)에 이은 전체 2위, 홈런과 타점은 팀내 1위다. 21일 LG전에서 솔로 홈런과 2루타를 기록하며 좋은 타격감을 보이고 있다. /orang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채수빈 “‘구르미’에 ‘역적’까지 잘돼...부담감 있죠” MBC 드라마 ‘역적’을 통해 제대로 존재감을 발산한 채수빈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