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HR 1위' 뜨거운 테임즈, 4월 NL MVP도 가시권

[OSEN=밀워키(미 위스콘신주), 김태우 기자] 에릭 테임즈(31·밀워키)가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엄청난 기세를 보여주고 있다. 그 기세의 끝이 4월 월간 최우수선수(MVP)로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3년간 KBO 리그에서 뛴 뒤 올해 밀워키와 3년 1600만 달러 계약을 맺고 메이저리그(MLB) 무대에 복귀한 테임즈는 현재 리그에서 가장 뜨거운 타자다. 하루에도 몇 번이나 인터뷰 요청을 받을 정도로 현지 언론의 관심도 덩달아 뜨겁다. 좋은 활약과 더불어 한 차례 MLB에서 실패한 선수의 화려한 비상이라는 좋은 소재까지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20일(한국시간)까지 테임즈는 15경기에서 타율 4할1푼5리, 출루율 5할, 장타율 0.981, OPS(출루율+장타율) 1.481, 8홈런, 14타점이라는 어마어마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내셔널리그 기준으로 타율·장타율·홈런·OPS에서 모두 1위고, 출루율 2위, 최다안타 공동 2위, 타점에서도 공동 4위를 기록하고 있다. 도루를 제외한 타격 전 부문에서 모두 최상위권이다. 홈런은 MLB 전체에서도 단독 1위다.

구단 역사상 2006년 카를로스 리 이후 시즌 첫 15경기에서 8개의 홈런을 때린 첫 타자가 된 테임즈는 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WAR)에서도 내셔널리그 1위를 질주하고 있다. 통계전문사이트 ‘팬그래프’ 기준, 테임즈의 20일까지 WAR은 무려 1.6에 달한다. 이는 브라이스 하퍼(워싱턴·1.4), 노아 신더가드(뉴욕 메츠·1.4), 프레디 프리먼(애틀랜타·1.3) 등 올스타 선수들을 모두 제치는 성적이다.


이에 4월 월간 MVP 레이스에서도 치고 나가는 중이다. 성적에도 보듯, 지금 당장 MVP를 결정한다면 테임즈의 수상이 유력시될 정도다. 프리먼과 하퍼 등 쟁쟁한 선수들의 추격이 이어지겠지만 테임즈가 현재 성적을 유지할 경우 추월이 어려워 보인다. 감격의 MLB 컴백 스토리 또한 표심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 충분하다.

결국 서서히 시작될 상대 투수들의 견제를 어떻게 이겨내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테임즈는 스트라이크 존 가운데 코스에 대단히 강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8개의 홈런 중 7개가 이 코스 근처에서 나왔다. 또한 패스트볼 계열의 공에서 6개의 홈런을 받아쳤다. 현재 분위기에서 이 코스와 구종으로는 테임즈와의 승부를 꺼릴 것으로 보인다. 테임즈가 지금까지 보여준 인내심을 유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skullboy@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