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대호 효과’마저 무색했던 롯데의 실책 파티

[OSEN=고척, 서정환 기자] 실책파티를 벌인 롯데가 5연패에 빠졌다.

롯데는 2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벌어진 ‘2017시즌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과 1차전에서 1-4로 패했다. 5연패를 당한 롯데는 9승 9패로 6위가 됐다.

이날따라 롯데는 집중력이 크게 떨어지는 모습을 자주 보였다. 점수를 낼 수 있는 상황에서 어처구니없는 실수로 무위에 그쳤다. 수비에서도 평범한 타구를 아웃으로 잡지 못해 위기를 자초했다.

2회초 롯데는 최준석이 볼넷으로 출루해 기회를 잡았다. 이우민의 추가타에 최준석이 3루까지 뛰었다. 1사 1,3루 기회서 정훈이 때린 땅볼이 3루로 흘렀다. 아쉬운 병살타가 나오며 간신히 잡은 기회가 무산됐다. 외야플라이만 쳐도 한 점을 올릴 수 있는 기회였다.


수비도 문제였다. 3회말 김하성이 안타를 쳤다. 윤석민의 타석에서 김하성이 2루 도루를 시도했다. 1루수 이대호의 송구가 김하성의 목을 맞췄다. 이대호는 5회에도 실수를 했다. 이정후가 친 공을 유격수 문규현이 잡아 1루로 송구했다. 이대호가 평범한 공을 놓치며 이정후가 살았다. 애디튼의 호투에 힘을 빼는 뼈아픈 실책이었다.

내친김에 이정후는 2루 도루를 시도해 성공했다. 포수 김사훈의 견제구를 2루수 정훈이 놓쳐 이정후가 살았다. 롯데의 연이은 아쉬운 수비가 신인 이정후에게 프로 1호 도루를 선사했다.

롯데는 9회말 손아섭의 볼넷으로 마지막 공격기회를 잡았다. 이대호가 적시타를 때려 2사 1,3루가 됐다. 하지만 롯데는 마지막 기회까지 살리지 못하고 무너졌다. 공수에서 집중력이 크게 떨어진 롯데는 5연패를 면하지 못했다. ‘이대효 효과’는 어디로 간 것일까. / jasonseo3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형식 “군대? 로망 전혀 없어요..학교졸업 후 갈 계획” 젊은 남자배우들의 ‘품귀’ 속에 박형식은 말 그대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