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군 맛보기' SK가 2군에 불어넣는 동기부여 방법

[OSEN=이종서 기자] "감독은 선수들을 미리볼 수 있고, 선수들은 1군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지난 21일 경기를 앞둔 SK 행복드림구장에는 1군에 등록되지 않은 선수들의 모습이 보였다. 내야수 최승준과 투수 이건욱, 허건엽이 그 주인공이었다.

이들은 1군 선수들 사이에서 같이 훈련을 받고 구슬땀을 흘리고 있었다. 이들이 1군 선수들과 동행한 이유는 SK가 올 시즌 체계적으로 실시한 '1군 투어' 프로그램 때문이다.

대다수의 팀이 몇몇 2군 선수들을 1군 선수들과 동행시킨다. 그러나 SK는 좀 더 체계적이고 꾸준하게 실시할 수 있게 프로그램화를 시켰다. SK 관계자는 "기존에도 2군 선수들의 1군 동행은 있었다. 그러나 올 시즌부터 좀 더 체계적으로 1군에 올라올 가능성이 높은 2군 선수들에게 1군 무대를 미리 보여줄 기회를 제공하고자 했다. 2군에서 대상 선수를 추천하면, 1군에서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평가를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올 시즌 개막때부터 시작된 이 프로그램은 최승준, 이건욱, 허건엽에 앞서 외야수 김도현과 투수 임치영 등이 다녀갔다. SK 관계자는 "너무 길게 1군에서 동행시키지는 않으려고 한다. 훈련은 계속할 수 있겠지만, 실전 감각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힐만 감독도 '1군 투어'를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육성 관리 파트를 비롯해 프런트에서 많은 회의를 거친 뒤 제안을 했다. 나로서는 2군 선수들이 어떤 재능을 가졌는지 볼 기회고, 선수들에게는 1군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인 만큼 흔쾌히 동의했다"고 이야기했다.

'1군 투어'를 하는 선수들은 확실하게 1군 선수들과 비슷한 대우를 받는다. 훈련은 물론, 주전 선수 근처에 개인 라커룸까지 제공해 편하게 이야기를 주고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준다. 1군 환경에 녹아들고, 확실하게 동기 부여를 받으라는 뜻이다.

2군 선수들 역시 '1군 투어'에 대해 흡족한 미소를 짓는다. 허건엽은 "올라와 있을 때 좋은 것이 선배들의 조언을 많이 얻을 수 있다. 이런 과정을 통해서 내가 몰랐던 의외의 것을 볼 수 있어서 좋았다"고 이야기했다. 이건욱 역시 "선수단의 분위기가 어떤지 볼 수 있고, 감독님이 선수들에게 어떤 것을 원하는지 직접 들을 수 있어서 준비할 때 많은 도움이 된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