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다시첫사랑' 왕빛나 "악역 부담됐지만 매순간 행복" 종영 소감

[OSEN=정소영 기자] KBS 2TV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연출 윤창범 극본 박필주)에서 악행에 악행을 거듭하며 매일 저녁 안방극장의 분노 유발자로 맹활약한 왕빛나가 6개월 대장정의 마침표를 찍었다.

왕빛나는 “처음 시작할 때는 악역이라는 부담감도 있었고, 긴 촬영 기간 동안 많은 분량을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됐었다. 하지만 감독님을 비롯한 스태프들 그리고 함께 호흡하는 배우들 모두 너무 완벽하게 하모니가 잘 맞아 늘 촬영이 즐거웠고 매 순간 행복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 그 동안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너무 감사 드리고, 앞으로도 열심히 최선을 다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아쉬움이 가득 담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극 중 귀족적 아우라를 풍기는 팔색조 내면의 소유자 ‘백민희’로 분해 열연한 왕빛나는 극 초반 어머니의 꼭두각시 노릇을 하며 차도윤(김승수 분)과 이하진(명세빈 분)의 사이를 갈라놓으며 악행에 시동을 걸었다. 뿐만 아니라 중반을 접어들어 최정우(박정철 분)와 갈등을 빚으며 스스로의 안전과 욕심을 위해 딸까지 이용하는 악독함을 보였다. 극의 말미에는 그간의 악행이 모두 밝혀지고 덩그러니 혼자 남아 전전긍긍하며 일말의 모성애를 느끼고 보여주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마음 한편에 연민의 감정이 들게 하기도 했다.

이처럼 왕빛나는 이기적인 욕망에 사로잡혀 끊임없이 악행을 저지르고 고립된 자기만의 삶을 사는 불행한 인생을 사는 캐릭터를 본인만의 색깔로 완벽하게 소화해냈다는 평. 더불어 이번 작품을 통해 다채로운 내면 연기를 선보이며 그간 다수의 작품에서 보여줬던 악한 캐릭터와 차별화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다시금 눈도장을 찍었다.

비주얼부터 연기까지 백민희로 완벽 빙의해 6개월간 안방극장의 저녁 시간을 책임진 왕빛나가 다음 작품에서 보여줄 모습에 귀추가 주목된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비밀의 숲' 김소라 "팀워크 환상, 오늘 계곡 놀러갔어요" "'비밀의 숲' 인기 비결은 팀워크"tvN '비밀의 숲'이 없는...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

  • [오!쎈 테마]...

    김현수·박병호 현지에서도 KBO 유턴 제기국내 복귀 시 FA...

  • [천일평의 야구장...

    롯데는 8월 15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위 두산과의 경기에서 초반 대량...

  • [오!쎈 테마]...

    가히 '슈퍼 위크(super week)'라고 칭할 만하다. 리그 순위표를...

  • '하노이 참사'...

    K리그의 동남아시아 진출을 위해 과감하게 나섰던 베트남 올스타전이 마무리...

  • [서정환의 사자후]...

    프로농구가 인기가 없어 잘못을 해도 징계도 가벼운 것일까. 프로농구계가...

  • '위기' 韓 축구,...

    '위기'의 대표팀에 다시 '전문 소방수' 신태용이 낙점됐다.김호곤 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