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롤챔스] '꼬마' 김정균 코치, "MSI, 롤챔스, 롤드컵까지 모두 우승하고파"

[OSEN=인천, 고용준 기자] 모든 팀들이 SK텔레콤 가장 경계 대상을 꼽을 때 빠지지 않는 인물 두 명이 바로 '페이커' 이상혁과 '꼬마' 김정균 코치다. 우승청부사 김정균 코치가 또 한 번 자신의 과업을 달성하면서 SK텔레콤을 롤챔스 첫 V6으로 이끌었다.

애칭은 '꼬마'지만 그는 담대하게 올 시즌 나머지 큰 대회들을 모두 우승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SK텔레콤은 22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7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스프링 스플릿 포스트시즌 KT와 결승전서 3-0 완승을 거뒀다. 팀의 상징적인 존재인 '페이커' 이상혁이 피즈로 1세트를 지배했고, 2세트에서는 '피넛' 한왕호가 신들린듯한 리신의 발차기로 협곡을 자유롭게 누비면서 승승장구를 거듭하던 KT의 복수 시리즈를 멈추게 만들었다.

경기 후 김정균 코치는 "이번 결승이 선수들과 준비한대로 되서 만족하다. 올해는 MSI 서머 롤드컵까지 모두 우승하고 싶다. 우승 하겠다"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1세트 피즈 카드에 이어 2, 3세트 이상혁에게 카르마와 룰루 등 다양한 색깔을 챔피언을 사용하게 한 이유에 대해 그는 "밴픽 흐름이 잘 따라가서 가능했다. 특정 챔피언에 대해 준비한 전략이었다. 흐름이 맞아 픽을 했고, 막상 픽을 해도 선수가 할 수 있어야 하는 건데 이상혁 선수가 그에 맞게 플레이를 잘 해줬다. 원거리 딜러나 나머지 조합도 잘 맞아야하는데, 2세트에선 트위치가 잘 컸고, 3세트에서도 그레이브즈와 트위치가 잘 커서 알맞게 됐다"고 답했다.

지난해 MSI 진출 이후 사용하겠다고 했다가 사용하지 못한 노틸러스 우르곳에 대한 물음에 그는 "똑같은 질문과 답변을 반복하게 돼 기분 좋다. 우리 바텀이 잘해서 노틸러스와 우르곳은 언제든지 나올 수 있는 픽"이라고 환하게 웃었다.

경계되는 해외 지역에 대해서는 "중국이 중국이 위협적인 것 같다. 순열팀들도 잘하고 있더라. MSI는 장기리그가 아니라 각 나라 우승팀들이 오는 곳이라 다 잘한다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김정균 코치는 이번 결승전에 출전하지 않았지만 팀에 큰 힘이 된 선수로 '블랭크' 강선구를 언급했다. 아울러 5년째 동고동락한 이상혁 배준식 이재완 등 제자들의 노력에 대해 알아달라는 당부를 잊지 않았다.

"강선구 선수가 못 나왔지만 작년 스프링 때부터 위기에 있을 때 도움을 많이 줬다. 연습하는 과정에서 도움을 많이 준다. 강선구가 출전하지 못했지만 우리 팀에 강선구 가 있다는 걸 기억에 주셨으면 좋겠다. 계속 우승하고 싶다.

5년째 같이 하는 선수들이 있다. 최고 라이너의 역할을 하는게 쉽지 않다. 경기력으로 나오려고 하면 시간과 노력 엄청나게 하는 것이다. 이상혁 배준식 이재완 선수에게 고맙다는 하고 싶다. 연속적으로 정상을 지키는 선수는 앞으로 나오지 않을 것 같다. 눈에 안보이는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한다. 눈에 보이지 않는 노력을 알아주셨으면 한다." / scrapper@osen.co.kr

[사진] 인천=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수민 “‘역적’으로 첫 연기 호평 받아...눈물 났다” MBC 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