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권미진 “52kg 감량, 쇄골이 혹인 줄 알고 무서웠다”

[OSEN=강서정 기자] 52kg 감량으로 ‘다이어트 끝판왕’에 등극한 코미디언 권미진이 숨어있던 쇄골을 ‘혹’으로 착각할 수밖에 없었던 ‘웃픈’ 해프닝을 전한다.

24일 방송되는 MBN ‘황금알’에서 다루는 ‘내게 맞는 다이어트’ 편은 매년 봄과 여름이 되면 다이어트에 도전하지만 쉽게 성공의 단맛을 보지 못하는 시청자들을 위해 ‘맞춤형 다이어트’를 제안한다. 살찌는 유형을 먼저 살펴본 뒤, 이에 해당하는 다이어트 비법을 입맛대로 소개하는 것.

특히 ‘황금알’ 출연 고수 중 코미디언 권미진은 과거 ‘개그콘서트’를 통해 ‘헬스보이’ 이승윤과 함께 다이어트 프로젝트에 돌입한 경험이 있는 인물. 당시 103kg의 기존 몸무게에서 52kg를 감량하는 과정을 방송으로 공개해 화제가 된 적이 있다.

녹화 도중 “폭풍 감량해보니 어땠냐”는 MC의 질문에 권미진은 “당시 몸무게를 감량하면서 목 주변에 딱딱한 무언가가 불룩 튀어나오기 시작했다”고 부작용(?)을 고백했다. 권미진은 “무섭고 당황스러워서 이승윤 선배에게 전화했다. ‘목 주변에 자꾸 딱딱한 혹이 튀어 나온다’고 말했다”면서 “그러자 한참 듣던 승윤 선배가 ‘야, 그거 쇄골이잖아’라고 하더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빵 터뜨렸다. 알고 보니 난생 처음 만난 쇄골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한 해프닝이었던 것.

권미진은 이어 자신의 다이어트 비법으로 “흰 가루를 피하고, 해독주스를 섭취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kangsj@osen.co.kr

[사진] MBN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