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시승기] 페라리, 홍보 영상에 가족을 등장시키다...‘GTC4 루쏘T’

[OSEN=강희수 기자] ‘페라리’는 말이 필요 없는 세계 최고의 스포츠카 브랜드다. 페라리라는 이름만으로 함부로 범접할 수 없는 위엄을 갖추고 있다.

페라리 브랜드의 ‘스포츠카 DNA’는 홍보영상에도 그대로 흐른다. 차에 대한 구구절절한 설명이 없다. 물길을 차 오르는 돌고래의 비상를 닮은 실루엣, 고동치듯 울리는 배기 사운드, 그리고 도망치듯 스쳐지나가는 주변 경치들…. 이보다 더 감각적으로 페라리를 어필할 수사와 설명이 또 있을까?

그런데 페라리의 모든 라인업이 ‘스포츠 온리’를 외치는 건 아니다. 작년, 글로벌 시장에 화려하게 등장한 ‘GTC4 루쏘’ 시리즈가 그렇다. 물론 이 모델이 스포츠카 DNA를 버렸다는 건 아니다. 이 차의 홍보 영상에는 2가지 낯선 장면이 등장한다.

‘어린 자녀’들과 ‘트렁크’다. 경쟁차를 비집고 서킷을 꿰뚫거나 번개같은 속도로 아우토반을 질주하는 일반적인 스포츠카와 어린 자녀는 처음부터 어울리지 않는다. 또한 페라리를 타면서 트렁크 용량을 따질 운전자 또한 없다. ‘어린 자녀’들과 ‘트렁크’는 ‘GTC4 루쏘’는 여느 스포츠카와는 다르다는 상징이다.


‘GTC4 루쏘’는 페라리 애호가들에게 약간의 타협점을 제시한다. 뒷좌석에 가족을 태우고 도심 주행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트렁크 용량 또한 넉넉하게 뽑아 기본적인 짐을 싣는 정도는 양보를 했다. 페라리의 시각에서 보면 ‘퓨전’이다.


‘GTC4 루쏘’라는 이름도 ‘퓨전’을 담았다. 그란 투리스모(Gran Turismo)에 쿠페(Coupe)가 붙었다. 장거리 운전을 목적으로 설계 된 스포츠카 콘셉트의 고성능 차이지만 유려한 디자인을 중시한 쿠페로 만들어졌다는 의미다. 여기에 붙은 ‘4’는 4인승을 의미한다.

‘GTC4 루쏘’의 4인승은 종전의 2+2와는 개념이 약간 다르다. 2+2도 좌석이 4개이기는 하지만 뒷좌석은 사실상 성인이 앉을 수 없는 공간이었다. 하지만 ‘GTC4 루쏘’의 뒷좌석은 성인이 앉아도 불편함이 없다. 엔진을 앞쪽에 배치한 GT 스타일이기 때문에 트렁크 공간 또한 넉넉하다.

‘GTC4 루쏘’의 오피셜 홍보 영상도 시작은 ‘실루엣’과 ‘사운드’ 그리고 ‘속도감’에 맞춰져 있다. 질주 본능을 뽐내며 연인과 함께 경치 좋은 바닷가에 도착한 ‘GTC4 루쏘’. 동승석에서 내린 여인이 트렁크를 열고 큼직한 ‘서핑보드’를 꺼낸다. 첫 번째 ‘반전’이다.


아리따운 여인을 내려놓은 ‘GTC4 루쏘’는 다시 어디론가로 향한다. 한 바탕 신나는 질주가 끝나면 잔잔한 음악과 함께 유치원으로 보이는 시설물 앞에 다소곳이 멈춰선다. 잠시 뒤 유치원 계단에 한 무리의 어린 아이들이 나타나고 ‘아빠 차’를 발견한 두 아이가 환한 얼굴로 ‘GTC4 루쏘’에 오른다. 두 번째 ‘반전’이다.

가족이 등장하는 ‘GTC4 루쏘’ 영상이 페라리 브랜드의 달라진 면이라면 페라리를 수입 판매하는 (주)FMK(Forza Motors Korea Corporation)에도 최근 변화의 움직임이 있다. 페라리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미디어 시승행사를 인제 스피디움에서 공식적으로 열었다. 페라리 브랜드는 워낙 소비자 층이 한정 돼 있어 극히 일부에 한해, 은밀하게 시승 기회를 줘왔다. FMK의 국내 시장 마케팅 강화 움직임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인제 스피디움은 페라리의 폭발적인 스피드를 즐기기에 썩 이상적인 서킷은 아니다. 언덕이 많은 한국 지형을 반영해 설계 된 스피디움은 고저차가 40미터나 된다. 서킷임에도 불구하고 언덕길과 내리막길이 가파르다. 헤어핀 코너와 언덕지형이 복합적으로 설계 돼 전방시야가 확보 되지 않는 블라인드 코스도 곳곳에 버티고 있다. 빠르게 달리기를 테스트하는 서킷이라기 보다는 상당 수준의 운전 스킬을 요하는 코스다.


이런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FMK가 3억 5,000만 원부터 시작하는 ‘GTC4 루쏘 T’를 서킷에 올렸다. 국내에 출시 된 모델은 8기통 터보 엔진을 장착한 ‘GTC4 루쏘 T’다. ‘GTC4 루쏘’가 12기통 자연흡기 방식의 6262cc 엔진을 달고 690마력의 출력을 내며, 최저가가 4억 원에서 시작하지만 ‘GTC4 루쏘 T’는 3855cc 8기통 터보 엔진을 장착하고 있다.

배기량은 낮지만 50kg을 감량하고 터보 시스템을 갖췄기 때문에 폭발적인 출력은 자연흡기와 다를 바 없다. 8000rpm에서 최대 출력 610마력을 발휘한다. 3000~5250rpm에서 77.5kg.m의 최대토크를 낸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에 이르는 시간은 불과 3.5초. 최고 속도는 시속 320km다.

인제 스피디움에서는 최고속을 낼 수 있는 구간은 길지 않다. 시승행사가 펼쳐진 A코스는 트랙 길이가 2,577미터에 달하지만 메인 직선 구간은 640미터에 불과하다. 메인 직선구간이 끝남과 동시에 내리막 언덕길이 이어지고 곧바로 90도 가까이 우측으로 방향을 꺾어야 하기 때문에 아마추어에게는 부담이 크다. 전문 드라이버가 아닌 다음에는, 시야가 확보 되지 않는 블라인드 코스에서 언더 내지는 오버 스티어링을 내지 않고 타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FMK는 이런 난코스에 ‘GTC4 루쏘 T’를 올렸다. 물론 안전을 위해 전문 인스트럭터가 동승자석에 배석하고, 전문 레이서가 페이스카로 길을 안내했다. 그렇다고 평범한 자동차 담당 기자가 하루 아침에 레이서가 되는 건 아니다. 기자가 일반인에 비해 좀더 다양한 차를 경험해 봤다는 것만 빼면 그냥 아마추어다.

서킷을 도는 내내 손바닥에는 땀이 고였고, 최대한 페이스카가 인도하는 대로 방향을 잡았지만 조금씩 언더 및 오버 스티어가 났다. 뒷 바퀴가 순간순간 횡으로 움직이고 있는 것이 운전석에서도 느껴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차는 아마추어 레이서의 무리한 요구를 묵묵하게 받아냈다.

우로 180도, 좌로 180도, 연속 헤어핀 구간을 간신히 뚫고 나와 잠깐의 직선 구간에서 숨을 돌리는가 싶더니 크고 작은 코너가 정신 없이 이어졌다. 고저차가 상당한 90도 구간을 휙 돌고, 또 한번을 더 돌았다. 이윽고 이어지는 완만한 언덕길이 메인 직선구간으로 차를 안내하고 있었다. 시야가 확 트인 직선구간이 펼쳐지자 긴장도 높았던 난코스에 대한 분풀이 격으로 엑셀을 꾹 밟았다.


속도계가 정신없이 올라갔다. 눈금은 순식간에 시속 200km를 찍었지만 속도감을 즐길 여유는 없었다. 곧바로 이어지는 내리막 언덕길과 90도 우회전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급격하게 속도를 줄여야 했다. 차는 급감속에도 차분하게 두 번째 랩을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1랩을 완수한 ‘GTC4 루쏘 T’는 다시 언덕길을 박차고 올라 2랩을 향하고 있었다.

기자가 전문 레이서였다면 물아일체의 경지를 논해야 할 법했다. 그러나 아마추어 신분이 틀림없는 터. 스스로 한계를 극복해 나가는 ‘GTC4 루쏘 T’의 대응력에 감탄해야 했다. 운전자가 전문 레이서가 아니니 예측을 뛰어 넘는 요구가 많았을 것이고, 롤러코스터를 방불케 하는 인제 스피디움의 지형이라 이중고가 됐을 것이며, 이틀 간 수십명의 인원이 번갈아 차를 몰아댔으니 수시로 달라지는 운전스타일에 낯가림이 있어야 했지만 그 어느 악조건도 ‘GTC4 루쏘 T’의 퍼포먼스를 방해하지는 못했다.

차에 대한 사전 설명이 충분히 있었지만, 서킷 주행이 끝나고 나니 ‘GTC4 루쏘 T’의 퍼포먼스를 가능하게 한 요소들을 다시 보게 됐다.


먼저 ‘리어 휠 스티어링 시스템’이 눈에 들어왔다. 코너에서 뒷바퀴가 코너 상황에 맞춰 앞 바퀴와 조향을 함께하는 장치다. 아마추어 운전자가 프로 레이서가 이끄는 속도대로 헤어핀 구간을 통과할 수 있었던 비결이었다.

‘가변 부스터 매니지먼트(Variable Boost Management)’의 효과도 뒤늦게 깨달음이 왔다. 최대토크가 77.5kg.m에 이르는 스포츠카를 타고도 가속감이 부드러웠던 이유가 설명이 됐다. 이 장치는 3단과 7단 사이의 토크를 점진적으로 끌어올려 주는 구실을 한다. 이 장치 덕분에 스포츠카가 익지 않은 운전자에게도 77.5kg.m의 폭발적인 토크가 위협요소가 되지 않는다.

배기 사운드의 이중성도 ‘GTC4 루쏘 T’의 효용을 높이고 있었다. 스포츠 주행에서는 야수처럼 으르렁거리지만 저속 주행에서는 언제 그랬나 싶을 정도로 정숙해 진다. 가족을 태울 수 있는 ‘4인승 쿠페’라 처음부터 특별히 저속에서의 정숙성을 강조해 설계 됐다.


고급스러운 실내, 동승석에서도 각종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조작할 수 있는 듀얼 콕핏, 10.25인치 와이드 HD 터치 스크린 등은 모두 동승자를 위한 배려다. ‘GTC4 루쏘 T’는 그렇게 연인과 함께, 가족과 함께 럭셔리 한 일상으로 안내하고 있었다. /100c@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수민 “‘역적’으로 첫 연기 호평 받아...눈물 났다” MBC 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