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ASL] '최종병기' 이영호, "8강서 저그 피하고 파, 목표는 최소 4강"

[OSEN=강남, 고용준 기자] "8강에서는 저그 만나기 싫어요."

이영한 고석현 김경모 등 3명의 저그와 한 조에 묶여있던 '최종병기' 이영호는 8강에서는 저그 보다는 프로토스나 테란을 만나고 싶다면서 이날 경기의 어려움을 설명했다. 2승으로 A조 1위를 차지했지만 본진이 연속으로 공격당하는 쉽지 않았던 이날 경기를 되돌아봤다.

이영호는 30일 오후 서울 대치동 프릭업스튜디오에서 열린 'ASL 시즌3' 16강 이영한과 승자전서 본진 폭탄 드롭을 막아낸 뒤 깔끔한 한 방 역습으로 8강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 승리로 이영호는 가장 먼저 8강 진출 티켓을 손에 쥐었다.

경기 후 이영호는 "올라가서 기쁘다. 이제 시작이라는 생각으로 8강 잘 준비해서 4강까지 올라가겠다"라고 소감을 밝히면서 "한 조에 저그가 3명이 되면서 살짝 싸늘했다. 뒤통수 얻어맞을 뻔 했다. 다행히 긴장하지 않아서 이길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날 가장 위기의 순간을 이영호는 "고석현 선수와 안드로메다 경기에서 서플라이디폿이 다 날라가면서 지는 줄 알았다. 경기가 유리하게 풀려서 그래도 할 만 했다"면서 "승자전에서는 사실 드롭은 생각도 못했다. 처음에는 속임수인 줄 알았다. 탱크가 하나 나오지 않았다면 어려울 뻔 했다"고 설명했다.

8강에서 만나고 싶은 상대를 묻자 그는 "개인적으로 프로토스나 테란 형들 중에 만나고 싶다. 저그전은 지금 하기는 좀 까다로울 것 같다"면서 "이번 시즌도 8강까지 갔다. 지난 대회 우승했기 때문에 이번에도 최소 4강은 가야한다고 생각한다. 4강가서 우승까지 도전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