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사임당' 이영애♥송승헌, 마지막까지 애절하다 애절해

[OSEN=조경이 기자] '사임당' 사임당(이영애 분)과 의성군(송승헌 분)이 마지막까지 영원불멸의 애절한사랑을 보여줬다. 
 
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에서 사임당은 가슴의 통증을 느꼈다. 병색이 깃든 모습이었다. 사임당은 작별의 준비를 하려는 듯 남편 이원수(윤다훈 분)에게 그 동안 고맙고 미안했다는 말을 남겼다. 그리고 아이들에게도 아버지는 좋은 사람이라며 화해하도록 했다. 그리고 다 함께 모인 가족들을 뒤로 하고 바닷가를 향해 걸어가는 모습을 통해 그녀의 죽음을 예견하게 했다. 

이역만리 타국 이탈리아에서 혼자 지내고 있던 의성군. 그는 그곳에서도 작품 활동에 매진했다. 그러나 사임당의 초상화를 그리던 중, 불길한 예감에 휩싸였다. 의성군은 지독한 그리움과 불길한 마음에 사임당의 환영까지 봤다. 바로 곁에 그녀가 있는 듯 그리워했다.  

현대의 서지윤(이영애 분)은 혼수상태에서 깨어났다. 전시 중인 금강산도가 가짜라고 갤러리선 관장이 밝혔고 민정학 총장 일당은 구속됐다. 서지윤은 다시 일상으로 돌아왔고 위작을 가려내는 라드의 일원으로 활동했다. 그는 라드 수장의 메시지를 받고 미인도를 처음 발견한 이탈리아 볼로냐로 향했다.  

서지윤은 그곳에서 의성군의 환영을 봤다. 순간 서지윤은 사임당으로 바뀌었고 "의성군 제가 왔습니다"라고 고백했다. 

서지윤이 의성군과 사임당의 체취를 느끼고 그곳을 떠날 때 두 사람이 함께 손을 잡고 걸어가는 뒷모습을 봤다. 사임당은 "우리들의 영혼은 하나, 내가 떠난들 이별이 아니오. 두들겨 얇게 편 금박처럼 그저 멀리 떨어지는 것이로다"라고 독백했다. 조선과 이탈리아, 서로의 육신은 떨어져 있었지만 수백년의 세월이 지나 이탈리아에서 영혼이 함께 하는 모습이었다.  

시청자들은 "송승헌 사극 연기 좋았다. 의성군의 아픈 외사랑 기억에 남을 듯" "애절함에 나까지 애절애절" "마지막 장면 여운이 많이 남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