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식입장] 조혜정 측 "이성경과 신경전 NO..사과 연락해"

[OSEN=최나영 기자] 배우 조혜정 측이 이성경과 관련한 SNS 라이브 방송 논란에 대해 "신경전은 전혀 없었다. 이성경 씨가 밝힌 입장 그대로다"라고 전했다. 

조혜정의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5일 OSEN에 "이성경 씨가 팬카페에 남긴 글이 맞다. 이성경 씨가 사과 연락을 했고 이에 답변을 했으며 신경전은 전혀 없었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성경은 최근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코멘터리 녹음 현장에서 있었던 SNS 라이브 방송에 관련해 조혜정과 신경전을 벌인 게 아니냐는 일각의 시선을 받았다. 이에 이성경과 조혜정 모두 오해였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성경은 14일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저흰 정말 복주와 난희처럼 추억도 많고, 서로를 굉장히 아끼고 좋아하는 사이입니다. 드라마를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이렇게 사랑스러운 난희를 어떻게 미워하고 기를 죽이고 싶겠어요. 혜정이는 오히려 기를 팍팍 살려주고 싶을만큼 여리디 여린 착하고 순수한 아이랍니다"라고 자신이 조혜정에 대해 갖고 있는 애정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또한 "혹시 정말로 혜정이가 상처받은건 아닌가 고민이 되어 혜정양에게 사과를 했습니다. 그런데 혜정이는 드라마 속 난희처럼 애교스러운 말투로 '언니 알고 있겠지만, 나는 언니 진짜 좋아하고 같이 작품해서 너무 좋았구, 오래보고 싶어. 내가 더 잘할테니 우리 오래오래 함께하자'라고 답해주더군요. 고맙고 사랑스러운 동생입니다. 예뻐할 수 밖에 없는 동생이에요. 따뜻하고 아련한 추억을 공유한 동료이고요"라고 조혜정과 나눴던 대화에 대해 전했다.

더불어 이성경은 "일이 발생한 후 전혀 생각치도 못한 일상적인 저희의 즐거운 모습이 해석과 편집에 따라 이렇게 오해가 될수도 있구나 라는걸 느꼈습니다. 분명 저희를 걱정해주신 여러분들의 사랑과 관심덕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일을 통해서 더 겸손하고 배려하는 방법을 배우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많이 배웠으며 더욱 나은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 nyc@osen.co.kr

[사진]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