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군주' 유승호, 첫 충신 잃었다..김소현과 악연시작 [종합]

[OSEN=이소담 기자] '군주' 유승호가 편수회로부터 그의 첫 번째 백성이자 충신을 잃었다.

1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에서는 세자 이선(유승호 분)이 정체를 들키고 목숨까지 위협 받았다.

호위무사 이청운(신현수 분)이 세자를 구하며 호위무사가 됐고, 세자를 따라 나섰던 천민 이선(엘 분)이 세자로 오해를 받게 됐다.

천민 이선은 “왜 저 같은 것에게 이리 잘 해주시냐”고 물었고, 세자는 “이선 너는 나와 처음 사귄 동무니까. 복수를 포기하고 나를 믿고 따라와준 동무니까”라고 답했다. 앞서 천민 이선은 편수회의 자금줄인 양수청 일 때문에 아버지를 잃고 복수심을 품은 바 있다.

김화군(윤소희 분)은 편수회의 수장인 대목(허준호 분)을 설득했다. 세자를 죽이지 않고 마음을 얻겠다는 것. 대목은 흡족한 표정을 지으며 “너에게 세자를 주겠다”고 말했다.

세자는 자신이 가면을 써야하는 이유를 알게 됐다. 왕(김명수 분)은 “양수청이 네 목숨 값”이라며 “거래를 하긴 했지만 너를 편수회에 입단시켜 허수아비 왕으로 만들 수 없었다. 그래서 너에게 가면을 씌워 키웠다”고 말했다. 편수회에서는 세자의 목숨을 협박했고, 왕은 세자를 살리기 위해 충신이자 한가은(김소현 분)의 아버지인 한규호(전노민 분)를 버렸다.

세자는 규호에게 도망치라고 감옥문을 열어줬지만, 규호는 가은이를 잘 부탁한다며 서찰을 전달했다. 마지막 순간에서야 규호는 세자의 얼굴을 알게 됐고 편수회에 대해 알리며 끝까지 싸우길 응원했다. 편수회는 주변 사람들의 목숨을 이용해 세자의 목을 조였다.

왕은 세자에게 규호의 목을 직접 치라고 명했다. 세자는 “왜 편수회와 거래를 하셨냐”며 오열하고 기절했다. / besodam@osen.co.kr

[사진] '군주-가면의 주인'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