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쌈마이' 김지원 "'태후' 흥행 부담, 차기작 고민 많았다"

[OSEN=정소영 기자] 김지원이 '태양의 후예' 흥행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김지원은 18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2TV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 제작발표회에서 전작 부담감에 대한 언급에 "'태양의 후예'라는 전작이 너무 많은 사랑을 주셔서 작품을 선택해야하는 시간이 되며 고민이 많이 됐다"라고 답했다. 

그는 "항상 새로운 작품을 만나야 하는 직업이니까 제로 베이스에 두고 작업을 하자고 했다"며 담담하게 생각을 전했다.

이어 "좋았던 건 지나간 거니까 지금에 충실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새로운 인물을 만나는 거니까 어떻게 이해하고 다가가야할까가 가장 큰 고민이다"고 밝혔다.

김지원은 극중 뉴스 데스크에 앉고 싶었던 백화점 인포 데스커 최애라 역을 맡았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