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소풍' 스물다섯 아이유, 행복해서 다행이다

[OSEN=김나희 기자] 가수 아이유가 평소 내보이지 않던 속내를 마치 일기장을 보여주듯, 속 시원하게 공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뮤직 '피크닉 라이브 소풍'(이하 소풍) 2회에서는 작사가 김이나와 함께 정규 4집 '팔레트(Palette)'에 대해 이야기하는 아이유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아이유는 앞선 방송에서 언급한 일기에 대해 "불안함을 느낄 때, 삶의 흔적을 남기기 위해 연습생 때부터 가져온 습관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그런데 작년부터 뜨문뜨문 쓰게 됐다.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그만큼 불안한 마음이 좀 적어진 것 같다"며 현재 상태에 강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후 아이유는 '무릎', '팔레트', '안경' 등의 곡들이 일기에서 나왔음을 밝혔고, 이를 듣고 있던 김이나는 "완전 냉동실이다"라며 감탄해 시선을 모았다.

이 외에도 이날 아이유는 '이름에게' 작사를 김이나에게 맡긴 이유, 평소 팬들과의 소통을 위해 하고 있는 고민 등을 솔직하게 털어놨고, '금요일에 만나요', '이름에게', '마침표'로 이어지는 명불허전 무대를 선사했다.

무엇보다 그는 방송 말미 "'팔레트' 가사처럼 이제야 나를 좀 알 거 같다. 스스로를 인정하게 됐다. 이 정도면 '행복해'라고 생각한다. 만족스럽다"고 고백해 팬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날 아이유는 어린 시절부터 써온 일기장의 존재를 통해 그가 그동안 얼마나 치열하게 살아왔는지를 보여줬다. 평소 아이유가 어떤 생각과 고민을 하는지 알 수 있는 순간이었다.

무엇보다 "행복하다"는 아이유의 말은 지금까지 앞만 보고 달려온 25세 지은이가 어렵게 내뱉은 긍정적인 말이기에, 팬들 또한 "다행이다"라며 그의 행복을 응원해주고 있다. / nahee@osen.co.kr

[사진] '소풍'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