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L 복귀 빨간불' 강정호, KBO 유턴도 쉽지 않다

2심에서도 징역형 판결 뒤집지 못해
KBO 관계자 "복귀시 상벌위원회 개최는 수순"

[OSEN=최익래 기자] 강정호(30·피츠버그)가 잘못된 선택의 대가를 톡톡히 치르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부는 18일 열린 음주운전 및 사고 후 미조치 혐의의 강정호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항소를 기각했다. 강정호는 1심에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원심이 그대로 유지된 것이다.

강정호는 공판을 마친 뒤 묵묵부답으로 법정을 빠져나갔다. 미국 비자를 발급받지 못해 한국에 머무르고 있는 그의 메이저리그 복귀는 안갯속에 빠졌다.


강정호는 지난해 12월 혈중 알코올농도 0.085%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다 서울 삼성동 삼성역 사거리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박고 달아난 혐의로 기소됐다. 당초 검찰의 구형은 벌금 1500만 원. 그러나 법원 측에서 그를 정식 재판에 회부하며 '죄질이 나쁘다'는 이유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문제는 비자였다. 강정호는 피츠버그 팀에 합류하기 위해 벌금형을 전제로 미 대사관에 취업비자를 신청했지만 형량이 달라진 것이다. 이 때문에 강정호는 여론 악화를 감수하고도 항소를 신청한 것이었다.

원심 징역형을 뒤집지 못한 강정호 측이 상고심을 신청할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강정호가 국내서 징역형을 받았더라도 법리적으로 미국취업비자 발급 가능성이 0%는 아니다. 강정호 측은 미국변호사와 협의를 거쳐 취업비자 재발급 가능성을 계속 타진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강정호의 취업비자 발급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미 강정호는 대사관 측에 정식 취업비자는 물론 전자여행허가(ESTA) 발급도 거부당한 바 있다. 전자여행허가는 주로 관광목적으로 간편하게 받을 수 있지만 이 또한 거절당했다.

이대로 미국에 돌아가지 못한다면 강정호는 최악의 경우와 마주할 수도 있다. 현재 피츠버그는 강정호를 제한선수 명단에 올려둔 상황이다. 올 시즌 연봉(275만 달러)을 지급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 강정호와 계약은 2018시즌까지다. 강정호로서는 약속된 잔여 연봉을 한 푼도 받지 못한 채 한국에 머물며 계약을 끝내야할 가능성도 있다.


만약 강정호가 피츠버그와 관계를 정리하고 KBO리그에 돌아온다면, 그는 넥센 유니폼을 입어야 한다. 2015시즌을 앞두고 미국행 비행기에 오른 그는 FA(프리에이전트)가 아닌 포스팅 시스템으로 피츠버그의 부름을 받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만일 미국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가지 못하더라도 KBO리그행을 쉽사리 결정할 수 없다. KBO 차원의 징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KBO 관계자는 "강정호가 만약 KBO 복귀를 타진한다면 상벌위원회 개최는 수순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관계자는 오승환(세인트루이스)의 사례를 예로 들었다. 오승환은 지난해 1월 해외원정도박 혐의로 벌금형을 받은 뒤 KBO로부터 '한국 복귀시 소속팀이 치르게 될 시즌의 50%(현재 72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하지만 메이저리그로 떠나며 징계가 유예된 상황이다. 징계 수위야 현 시점에서 예단할 수 없지만 강정호도 이 전철을 밟을 가능성이 높다.

이어 KBO 관계자는 "만일 강정호가 피츠버그를 떠나 KBO리그가 아닌 다른 리그로 떠나면 넥센이나 KBO차원에서 제지할 가능성은 없다"라고 덧붙였다. 중징계 가능성이 높은 강정호가 경기에 나서길 원해 제3국 행을 결정하더라도 KBO 소관이 아니라는 의미다.

집행유예 등 형벌을 받았다는 것 자체가 KBO리그 복귀를 불가능하게 만들지는 않는다. 개인 과실 등을 이유로 법의 심판을 받은 선수들이 복귀한 사례는 드물지만 종종 있다. 다만 강정호가 세 차례나 음주운전에 적발되는 등 죄질이 심각하다는 점에서 가벼운 징계로 갈음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거기에 팬들의 여론이 악화일로라는 점도 강정호가 맞서야 할 점이다.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 자체가 힘든 상황. 고국으로 눈을 돌려도 강정호에게 그라운드는 요원한 상황이다. 실전을 치르지 않아 경기 감각이 떨어졌을 것이라는 분석과 무관하게 유니폼을 입는 일 조차 쉽지 않은 상황이다. 경기력은 그 나중 문제다.

여러모로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비는 강정호의 모습을 짧은 시간 안에 다시 보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i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