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9일 프리뷰] '신인' 박치국, 선발 데뷔전서 노리는 첫 승

[OSEN=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의 박치국(19)이 선발 데뷔전서 첫 승을 노린다.

두산은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간 4차전 맞대결을 펼친다. 이날 두산은 선발 투수로 '루키' 박치국을 예고했고, KIA에서는 헥터 노에시가 나온다.

2017년 2차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전체 10순위)로 두산에 입단한 박치국은 지난달 26일 처음으로 1군에 등록됐다.

하루 뒤인 27일 고척 넥센전에서 데뷔전을 치른 그는 ⅔이닝 3실점으로 긴장한 모습을 역력히 보였다. 그러나 경기를 거듭하면서 경험이 쌓이고, 1군 무대에 적응하면서 박치국은 조금씩 나아진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지난 4일 삼성전에서 1이닝을 3개의 삼진으로 막아낸 그는 6일 LG전에서는 4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기도 했다.


조금씩 나아진 모습에 김태형 감독은 어깨 부상으로 현재 전력에서 이탈한 마이클 보우덴의 공백을 박치국에게 맡겼다.

박치국으로서는 첫 승을 선발승으로 거둘 수 있는 상황. 그러나 상대가 만만치 않다. 3연승을 달리며 한창 분위기를 끌어올린 리그 1위 KIA를 상대해야 하는 데다가, 이날 KIA의 선발 투수는 헥터다.

헥터는 올 시즌 8경기에서 6승 무패 평균자책점 2.18로 특급 투수의 모습을 한껏 보여주고 있다. 최근 2경기에서 승리가 없지만 최근 등판인 13일 SK전에서는 8이닝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3실점 호투를 펼쳤다. 올 시즌 두산을 상대로도 한 차례 등판해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쳐 승리를 챙겨가기도 했다.

결국 관건은 화력 싸움이다. 두산은 앞선 NC와의 3연전에서 첫 2연전까지 각각 1점씩을 뽑는 데 그쳤지만, 마지막 3연전에서는 1회에만 5점을 뽑는 등 집증력을 회복했다. KIA 역시 최근 두 경기에서 17점을 뽑는 화력을 과시했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 과연 박치국은 타자들의 도움 속에 선발 데뷔전에서 프로 첫 승을 거두는 행운을 얻을 수 있을까./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수민 “‘역적’으로 첫 연기 호평 받아...눈물 났다” MBC 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