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토트넘 레스터] '2골 1도움' 손흥민, '두 거목' 차범근-박지성을 넘다

[OSEN=이균재 기자] 손흥민(25, 토트넘)이 레스터 시티전서 한국 축구의 두 전설을 넘어섰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킹파워 스타디움서 열린 레스터와 2016-2017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원정 순연 경기서 손흥민의 2골 1도움과 케인의 4골 1도움 투맨쇼에 힘입어 6-1로 승리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현지 언론의 예상과는 달리 스리백을 가동하며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웠다. 손흥민은 최전방의 케인, 알리와 함께 앞선에서 호흡을 맞췄다. 완야마와 뎀벨레가 중원을 지켰고, 데이비스와 시소코가 좌우 윙백으로 출격했다. 스리백은 베르통언, 다이어, 알더웨이럴트가 형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요리스가 꼈다.

손흥민의, 손흥민에 의한, 손흥민을 위한 경기였다. 작정한 듯 레스터의 골문을 노렸다. 시작부터 예사롭지 않은 몸놀림을 보인 그는 초반 몇 차례 기회를 날리며 아쉬움을 삼켰다.


손흥민은 전반 5분 결정적인 슈팅 직전 수비에 막혔다. 3분 뒤 오른발 중거리 슈팅은 크로스바를 넘겼다. 전반 15분엔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절호의 기회를 잡았지만 오른발에 잔뜩 힘이 실려 허공을 갈랐다.

손흥민은 전반 25분 도움을 기록했다. 오프사이드 트랩을 절묘하게 깨고 우측면을 침투해 문전 쇄도하던 케인에게 패스해 선제골을 도왔다. 슈팅을 때릴 수 있는 위치였지만 욕심을 부리지 않고 득점왕 경쟁 중인 동료에게 양보했다. 리그 5호이자 시즌 5호 도움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36분 기어코 레스터의 골망을 출렁였다. 알리의 감각적인 칩패스를 문전 침투해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좁은 공간에서의 침투와 결정력 모두가 빛났다.

손흥민은 만족하지 않았다. 후반 26분 케인의 패스를 받아 수비수 2명을 제치고 오른발로 절묘하게 감아 차 레스터의 골네트를 다시 한 번 갈랐다.

한국 축구사를 다시 쓴 아주 의미 있는 2골이었다. 손흥민은 '전설' 차범근 전 감독이 지난 1985-1986시즌 달성한 19골을 넘어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유럽에서 시즌 20골 고지를 넘어섰다. 리그서 14골을 넣었고, 유럽챔피언스리그 1골,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6골을 기록하며 시즌 21골을 달성했다.

손흥민은 이 골로 박지성의 기록도 깼다. 박지성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퀸스 파크 레인저스서 8시즌 동안 뛰며 기록한 잉글랜드 무대 통산 27골을 경신했다. 잉글랜드 무대 입성 두 시즌 만에 29골을 뽑아내며 또 다른 레전드를 뛰어넘었다.

손흥민은 자신의 유럽 무대 한 시즌 리그 최다골도 갈아치웠다. 2012-2013시즌 함부르크 시절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12골을 기록했던 손흥민은 2골을 더 넣으며 커리어 하이를 찍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