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V톡톡] 유승호만?...‘군주’ 터뜨린 명배우들의 ‘불꽃 연기’

[OSEN=유지혜 기자]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이하 ‘군주’)에 유승호를 필두로 다양한 배우들이 명연기를 펼쳐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군주’에서는 편수회 수장 대목(허준호 분)이 피의 바람을 이끌고 궁에 입성해 결국 왕(김명수 분)까지 죽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자 이선(유승호 분)은 한가은(김소현 분)의 아버지 한규호(전노민 분)가 억울한 죽음을 당하자 죄책감을 느꼈다. 천민 이선(엘 분)은 세자 대신 가면을 쓰고 세자 역할을 하겠다고 나섰고, 왕은 그를 세자 대역으로 교육을 시킨다.

한가은은 아버지의 유품에서 세자의 명을 받은 편지를 발견한 후 세자를 만나기 위해 궁으로 향했으나 이내 옥에 갇히고 만다. 이선은 이 소식을 듣고 한달음에 가은에게 향하고, 세자 대신 가면을 쓰고 있던 천민 이선은 그 사이 편수회 입단식으로 향했다.


대목은 천민 이선이 세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눈치 채고, 궁으로 쳐들어가 왕과 영빈 이씨(최지나 분)를 차례로 죽였다. 왕은 세자 대신 칼을 맞고 죽게 됐다. 대목은 세자 이선의 진짜 얼굴을 보고야 말았다.

세자 이선은 대목에게 노지의 꽃을 자신에 비유하며 편수회에 맞서 끝까지 살아남아 꽃을 피우겠다고 선언했지만, 무엇도 하기 전에 자신의 사람들이 차례로 죽어나가는 비극을 맞이했다. 정인인 한가은의 곁을 지켜주지 못한 채, 이선은 홀로 시련 한가운데에 떨어진 것.

유승호는 그런 이선의 심리를 섬세하게 묘사하며 박수를 받았다. 첫 회부터 유승호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주인공 파워를 드러낸 바, ‘군주’의 시청률 고공행진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다. 김소현 또한 유승호와 환상의 케미를 이루며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유승호와 김소현 외에도 ‘군주’는 명배우들이 대거 등장하며 마치 배우들의 연기 대결을 보는 듯한 착각을 일으켰다. 편수회 수장 대목 역을 맡은 허준호는 서늘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별다른 대사 없이 등장할 때조차 긴장감을 조성하며 조선 최대 권력인 왕가와의 대결구도를 확실하게 만들었다.

왕 역의 김명수는 권력의 정점인 대목의 요구를 번번이 들어줘야만 하는 굴욕과 아들을 지키려 하는 부성애, 그리고 왕으로서 백성을 지키지 못한 죄책감 등 복잡한 감정으로 얽혀있는 왕의 모습을 표현해내 시청자의 극찬을 얻었다. 지난 18일 방송에서는 액션신까지 멋지게 소화해내 눈길을 모았다.

전노민은 자신이 생각한 정의를 위해 죽음을 택하는 한규호의 숭고한 희생을 담담하게 표현해냈다. 전노민이나 김명수, 영빈 이씨 역의 최지나는 초반에 죽음을 당하며 짧은 출연을 했지만, 베테랑 배우들의 꽉 찬 연기 덕분에 ‘군주’의 내러티브가 제대로 쌓일 수 있었다.

천민 이선 역의 엘 또한 짧은 연기 경력에도 불구, 세자 이선, 한가은과 함께 극을 이끌어가는 중추 역할로 활약 중이다. 엘의 안정적인 연기가 인상적이라는 호평이 이어지는 중. 이처럼 ‘군주’의 모든 배우들이 200%의 활약을 펼친 덕분에 드라마는 시청자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 / yjh0304@osen.co.kr

[사진] ‘군주’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