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톡] '군주' 제작사 측 "엘의 연기 성장? 대단한 열정 덕분"

[OSEN=유지혜 기자]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이하 ‘군주’)이 동시간대 1위를 굳건하게 지키고 있는 가운데, 천민 이선 역의 엘이 발군의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군주’에서는 세자 이선(유승호 분)의 대역을 자처한 천민 이선(엘 분)과, 세자가 바뀌었다는 사실을 안 편수회 수장 대목(허준호 분)이 피의 바람을 이끌고 궁에 입성해 결국 왕(김명수 분)까지 죽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자 이선은 한가은(김소현 분)의 아버지 한규호(전노민 분)가 억울한 죽음을 당한 후 천민 이선과 신분을 바꿔 편수회의 비밀을 파헤치기로 했다. 천민 이선은 자신이 세자 대역을 하겠다고 나섰고, 그가 옥에 갇힌 한가은을 만나러 간 사이 편수회 입단식에 가게 됐다.

하지만 대목은 천민 이선이 세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고, 세자의 생모 영빈 이씨(최지나 분)를 독살하고, 왕과 칼부림을 벌였다. 궁에 다시 돌아온 세자 이선은 칼을 맞은 왕을 보고 “아바마마”라고 소리쳤고, 결국 대목은 이선의 얼굴을 보고야 말았다. 왕은 이선을 지키기 위해 몸을 던져 칼을 맞아 숨을 거뒀다.


그야말로 한 회마다 급변하는 전개다. 덕분에 시청자들은 손에 땀을 쥐며 세자 이선에게 몰아치는 운명의 소용돌이를 지켜봐야 했다. 이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이는 한가은 뿐 아니라 천민 이선도 함께였다. 특히 천민 이선 역을 맡은 엘은 짧은 연기 경력에도 놀라운 연기력을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세자 대역을 자청한 천민 이선이 왕으로부터 고문을 받거나, 편수회 입단식에서 대목의 앞에서 환각제가 든 독주를 마시는 등 연기하기 까다로운 장면들이 다수 등장했으나 엘은 어색함 없이 장면에 녹아들었다. 특히 물고문을 받는 장면에서는 발끝까지 고통스러워하는 연기를 표현해내 박수를 받았던 바.


엘이 천민 이선 역에 낙점됐을 때, 많은 걱정이 쏟아진 게 사실. 아역 배우부터 활약해 연기력이 출중한 유승호와 김소현과 함께 연기를 펼쳐야 하고,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신분이지만, 그럼에도 공부를 게을리하지 않으며 운명을 딛고 일어서려는 주체적이고도 상징적인 인물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엘은 걱정과 달리, 시청자와 제작진을 모두 흡족하게 만드는 연기 실력을 펼쳐 인피니트라는 그룹의 이름을 지우고, 배우 김명수로 거듭나고 있다. 이에 대해 제작사 화이브라더스 측은 “천민 이선은 아역부터 시작해 성인이 되는 과정과 천민에서 왕으로 올라서게 되는 과정을 표현해야 하는 난이도 높은 캐릭터다. 하지만 엘은 캐릭터에 이해도가 높으며 현장에서 슛 들어갈 때까지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연습할 정도로 연기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다”고 극찬했다.

이어 “그룹 활동을 해서 그런지 같은 팀에 대한 배려와 분위기를 이끌어 선·후배 동료 모두와 잘 어울리다가도 촬영 할 때는 완벽하게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놀랄 때가 많다”며 “좋은 작품을 같이 만들어가고 싶다는 의지가 이선이라는 인물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으며 본인도 점차 인물 속으로 깊이 빠져들고 있어 앞으로의 모습이 더 기대된다”고 엘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눈부신 성장을 이루고 있는 엘이 과연 ‘군주’에서 어떤 반전의 모습을 펼칠지, 이 또한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로 떠오르고 있다. / yjh0304@osen.co.kr

[사진] ‘군주’ 홈페이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쌈' 송하윤 "설희캐에 푹 빠져..안재홍만 봐도 눈물" 울먹 '쌈마이웨이' 송하윤이 극중 역할 설희를 떠올리며 눈물 흘렸다.18일 서울 종로구...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