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류현진의 수난, 오른팔 사구+왼무릎 타구 강타

[OSEN=한용섭 기자] 류현진(30, LA 다저스)이 승리 요건을 갖췄으나 부상 우려를 낳았다.

류현진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전에 선발 등판, 5⅓이닝 7피안타(2피홈런) 1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5-2로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갔고, 구원 투수 크리스 해처가 두 타자 연속 삼진으로 잡으며 추가 실점을 막아 시즌 2승 요건을 갖췄다.

그러나 마운드를 내려갈 때 좋지 않았다. 5-2로 앞선 6회 1사 1루에서 저스틴 보어의 땅볼 타구에 왼 무릎을 맞았다. 타구는 3루쪽으로 튕기며 내야 안타, 1사 1,2루가 됐다. 1루수 애드리안 곤잘레스가 덕아웃을 향해 무릎에 맞았다는 사인을 보내며 트레이너를 불렀다.


트레이너가 마운드에 올라왔고, 몸 상태를 살핀 후 류현진은 마운드를 내려갔다. 류현진은 덕아웃에서 경기를 지켜봤으나 정확한 몸 상태는 경기가 끝나야 알 것으로 보인다. 투구 수가 79개로 충분히 더 던질 수 있었으나 부상 방지를 위해 교체돼 아쉬웠다.

류현진은 앞서 타석에서는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투수의 공에 몸에 맞기도 했다. 4회말 선두타자 야시엘 푸이그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류현진은 보내기 번트 자세를 취했다.

그러나 에디슨 볼퀘스의 2구째 91마일(146km) 직구에 오른 팔뚝을 맞았다.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사구였다. 한동안 아픈 표정을 짓던 류현진은 1루로 걸어나갔다.

류현진은 팔과 다리에 투구와 타구를 맞는 수난을 겪었지만 시즌 2승을 눈앞에 두고 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4.75가 됐다.

/orang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시은 "가수 데뷔? 춤·노래 연습 중..아이유 좋아해" ;연예인이 되고 싶어요"라며 야무지게 꿈을 밝히던 소녀가 어느덧 17살이...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 [유구다언] '허정무...

    지난 2014년 7월 11일 '차기 사령탑에 허정무 감독을 추천합니다!'는...

  • [한국 이라크]...

    슈틸리케 감독이 강조한 점유율 축구는 무의미했다.한국은 8일(이하...

  • '전설' 이형택,...

    "아주 잘했고 자랑스럽다. "'한국 테니스의 자존심' 정현(21, 삼성증권...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