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승' 류현진 기사회생, 다저스 선발 누구를 빼나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30)이 기사회생했다. 선발 탈락 위기에서 생존투를 펼쳤다. 다저스는 최대 7명의 선발투수 중 누구를 빼야 할지 고민을 이어가게 됐다.

류현진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에 선발등판, 5⅓이닝 7피안타(2피홈런) 1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역투했다. 다저스가 7-2로 승리하며 시즌 2승(5패)째.

지난 12일 콜로라도 로키스전 4이닝 8피안타 7사사구 10실점(5자책) 최악의 투구로 무너지며 선발진 잔류가 불투명했던 류현진은 이날 투구로 반등 가능성을 보여줬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4.99에서 4.75로 소폭 끌어내렸다.

승리투수 요건은 갖췄지만 강렬한 인상은 심어주지 못했다. 2개의 홈런을 허용했고, 펜스 앞까지 향하는 큰 타구들이 많았다. 마이애미 타자들은 공격적으로 스윙했고, 류현진은 커브를 적극 구사하며 타이밍을 빼앗았다. 완급조절로 잘 버텼다.


어느 정도 회복 가능성을 보여준 류현진이지만 선발 로테이션에 잔류할지는 지켜봐야 할 듯하다. 다저스는 클레이튼 커쇼(7승2패·.215) 알렉스 우드(4승·2.27) 훌리오 유리아스(1패·3.43)는 선발 고정이다. 부상 복귀전에서 승리를 따낸 리치 힐(1승1패·2.77)도 안정적이다.

4명까지는 자리가 확실한 가운데 남은 한 자리를 두고 류현진이 경쟁해야 한다. 어깨 통증을 딛고 돌아온 브랜든 매카시는 복귀전인 지난 16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 5⅔이닝 6실점으로 무너졌지만 시즌 전체 성적은 3승1패 평균자책점 4.15로 류현진보다 좋다.

여기에 현재 햄스트링 통증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DL)에 올라있는 일본인 투수 마에다 켄타도 복귀가 다가오고 있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마에다가 다음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홈경기 중 복귀전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는데 2~3차전인 25~26일이 유력하다.

마에다가 예정대로 돌아오면 다저스는 기존 투수 1~2명을 선발에서 빼야 한다. 류현진이 회복세를 보여줌으로써 로버츠 감독의 선발 정리 고민은 더욱 깊어졌다. /waw@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