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효리네 민박' 이효리X아이유, 이런 대놓고 대박 캐스팅이라니

[OSEN=최나영 기자] ] JTBC 새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 생각지도 못한 깜짝 크루가 있었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그 주인공. 이효리와 만난 아이유는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효리네 민박'이 제주도에서 본격 촬영을 시작했다. '효리네 민박' 측은 19일 “준비작업을 마치고 본 촬영에 들어갔다”면서 “사전 촬영 등 준비기간에 확보한 영상 역시 필요 여부에 따라 본방송에 쓰이게 될 것 같다. 변수가 많은 리얼 예능이라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여기에 '효리네 민박' 측은 아이유가 '효리네 민박'의 민박 스태프로 '취업'해 이상순-이효리 부부와 함께 민박집을 함께 운영한다고 공식 발표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아이유는 효리네 민박에서 민박객을 맞이하며 숙식과 기타 편의를 제공한다. 또한 최근 도시인들의 로망으로 떠오른 제주살이를 직접 체험, 선보일 예정이다.


아이유는 이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보다 친근한 모습을 보여줄 전망. 25세. 이제 자기 자신에 대해 어느 정도 알게되고 여유가 생겼다는 아이유에게 무대 위 모습과는 다른 색깔의 편안한 모습을 기대해 봄 직 하다. 지금의 아이유에게 딱 맞는 예능일지도 모른다.

아이유는 이효리에 대한 깊은 호감 때문에 흔쾌히 첫 리얼 예능 고정 출연을 결정했다는 전언. 아이유는 예능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스타는 아니고, 더욱이 이 같은 생활 밀착형 프로그램은 처음이기에 어느 정도 부담이 있었을 법 하다.


이효리는 이런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인물이자 캐릭터였을 것이다. 독보적인 무대 카리스마를 가졌으면서도 SBS '패밀리가 떴다'에서 익히 보여줬던 친근한 면모가 가득한 이효리는 아이유의 든든한 길라잡이가 돼 줄 것으로 보인다. 이효리와 아이유는 실제로 어린 시절에 데뷔한 후 각 장르의 독보적 여성 싱어송라이터가 됐다는 점 등 공통분모가 꽤 있다.

'효리네 민박' PD는 “이효리와 아이유가 친분이 없었다. 방송국에서 보면 인사만 하는 정도였다. 두 사람이 비슷한 부분도 있어서 잘 맞지 않을까 해서 제안했는데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 출연에 대해 많이 고민하지 않았고 이효리에 대한 존경과 애정으로 출연을 결정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시청자들에게는 이효리, 아이유라는 두 예상치 못한 조합의 스타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을 뿐더러, 이들의 삶에 대한 솔직한 생각도 엿볼 수 있는 리얼리티 프로란 점에서 소위 '대박' 캐스팅이 아닐 수 없다. 두 사람의 팬들에게는 이른바 본격 '덕질'을 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 왔다.

‘말하는대로', ‘마녀사냥’ 등을 내놓은 JTBC 정효민 PD와 ‘걸스피릿’의 마건영PD가 공동 연출을 맡았다. / nyc@osen.co.kr

[사진] OSEN DB, JTBC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채영 "'언니쓰' 단체 카톡방 있다..여전히 연락하고 지내"  (인터뷰②에 이어) 사실 한채영의 연예 활동은 KBS2 예능...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