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LA 매체 "류현진, 마이애미 타선 침묵시켜"

[OSEN=최익래 기자] 완벽한 모습은 아니었지만 합격점을 주기에는 충분했다.

류현진(30·LA 다저스)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전에 선발등판, 5⅓이닝 7피안타(2피홈런) 1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평소와 달리 팀 타선의 도움을 받으며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채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다저스는 경기 후반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마이애미를 7-2로 눌렀다. 류현진의 시즌 2승(5패).

류현진은 6회 투구 도중 타구에 무릎 쪽을 맞고 1사 1, 2루서 교체됐다. 바뀐투수 크리스 해처가 아웃카운트 두 개를 잡아내며 류현진의 자책점은 2점에 머물렀다.

타구에 맞기 전까지 투구수는 79개. 경기 시작부터 공격적인 투구로 상대 타선을 요리했기 때문에 부상이 없었다면 더 긴 이닝 소화도 가능했다.


특히 1회 징크스를 넘겼다는 점이 유달리 고무적이다. 류현진은 이날 마이애미 타선을 상대로 1회 삼자범퇴를 이끌어냈다. 올 시즌 첫 1회 삼자범퇴. 선두 디 고든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한 데 이어 크리스티안 옐리치를 1루 땅볼, 마르셀 오수나를 삼진으로 솎아냈다. 1회 투구수는 고작 9개에 불과했다.

미 LA 지역 최대 언론인 'LA 타임스'도 류현진의 이날 투구를 칭찬했다. 이 매체는 경기 종료 후 "류현진에게 유쾌한 밤은 아니었을 것이다. 그러나 류현진은 마이애미 타선을 5⅓이닝을 침묵시키기에 충분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LA 타임스는 "류현진은 이날 투구로 시즌 2승(5패)째를 올렸으며 평균자책점도 4.75까지 떨어뜨렸다"라고 칭찬했다.

한편, 류현진은 이날 승리로 지난 2013년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64경기 만에 30승 고지에 올라섰다.

부상 부위만 큰 문제 없으면 될 만큼 깔끔한 하루였다. /i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