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편견 깨고 경쟁 이겨낸 손흥민의 큰 울림 '불가능은 없다'

[OSEN=이균재 기자] 'Nothing is impossible(불가능은 없다).'

손흥민(25, 토트넘)이 편견과 경쟁을 이겨내고 '불가능은 없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손흥민은 지난 19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킹파워 스타디움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 2016-2017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원정 순연 경기서 2골 1도움을 올리며 6-1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시즌 21골로 한국 축구의 역사를 새로 썼다. 두 전설 차범근과 박지성을 넘어섰다. 손흥민은 차범근 전 감독이 1985-1986시즌 달성한 19골을 넘어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유럽에서 한 시즌 20골 고지를 밟은 주인공이 됐다. 박지성이 보유한 잉글랜드 무대 통산 27골(8시즌)도 두 시즌 만에 29골로 경신했다. 본인의 한 시즌 리그 최다골(종전 2012-2013시즌 함부르크 시절 12골)은 14골로 갈아치웠다.

편견과 경쟁을 이겨내고 이룬 위대한 업적이다. 손흥민은 소위 '학원축구'에서 유년 시절을 보내지 않았다. 프로축구 선수 출신인 아버지 손웅정씨 밑에서 축구를 배웠다. 특별함이 된 자신감과 양발 슈팅은 유년 시절 아버지와 함께 흘린 땀방울에서 비롯됐다.


'아시아 공격수는 세계 무대에서 성공할 수 없다'는 편견도 보란듯이 깼다. 손흥민은 지난 2012-2013시즌부터 3시즌 연속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두 자릿수 골을 기록했다. 함부르크서 12골, 레버쿠젠서 두 시즌 동안 각각 10골, 11골을 터트렸다. 2015년 여름 토트넘으로 적을 옮길 땐 아시아 최다 이적료(2500만 유로, 약 315억 원)를 갈아치웠다.

손흥민은 쉽지 않은 경쟁도 이겨냈다. 토트넘의 앞선엔 잉글랜드의 미래인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가 있다. 또 팀의 핵심인 크리스티안 에릭센도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설상가상 손흥민은 지난 시즌 부상으로 신음하며 이적 신고식을 호되게 치렀다.

올 시즌도 손흥민의 주전 경쟁은 녹록지 않았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스리백 가동시 어김없이 손흥민을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다. 그러나 손흥민은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선발과 교체를 가리지 않고 활약했고, 잇따라 공격포인트를 생산하며 주전으로 재도약했다.

토트넘은 EPL 우승권서 경쟁하는 명문 클럽이다. 세계적인 선수들의 틈바구니에서 살아남기도 쉽지 않은데 손흥민은 입단 두 시즌 만에 어엿한 핵심 자원이 됐다. 손흥민의 활약으로 토트넘은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한 시즌 20골(케인 32골, 알리 21골)을 기록한 선수 3명을 보유하게 됐다.

손흥민이 모든 장애물을 극복하고 EPL 최고의 공격수로 거듭났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쌈' 송하윤 "설희캐에 푹 빠져..안재홍만 봐도 눈물" 울먹 '쌈마이웨이' 송하윤이 극중 역할 설희를 떠올리며 눈물 흘렸다.18일 서울 종로구...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