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장정석, "나도 모르게 만세를 불렀다"

[OSEN=수원, 허종호 기자] "나도 모르게 만세를 불렀다".

지난 1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홈경기는 넥센 히어로즈에 오래 기억에 남을 경기였다. 8회까지 4-3으로 이기던 넥센은 9회초 한화에 3점을 내주는 바람에 역전을 허용하며 패색이 짙어졌다. 그러나 9회말 대타로 나선 이택근이 끝내기 역전 만루 홈런을 가동해 넥센이 승전보를 전했다.

넥센 관계자 중에 이택근의 만루 홈런에 기쁘지 않을 이가 있었을까. 모두가 기뻤지만 경기를 지켜보던 넥센 장정석 감독의 기쁨은 특별했다. 장정석 감독은 이택근이 친 타구가 담장을 넘어가자 두 손을 번쩍 들며 만세 제스처를 취했다.

하루가 지나서 만난 장 감독은 "너무 기뻤다. 이택근이니깐 잘 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그 이상이 나왔다. 나도 모르게 만세를 불렀다"고 전날의 역전 순간을 떠올렸다. 이어 "이택근이 어려운 경기서 나가서 잘해줬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결과가 좋은 만큼 9회 역전을 허용한 이보근의 3실점은 개의치 않았다. 장 감독은 "완벽하면 좋겠지만 중간에 던지는 투수들은 필승조든, 마무리든 한 번씩 그러기 마련이다. 오늘과 내일 그런 상황이 나올 경우에는 잘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sportsher@osen.co.kr
[사진] 수원=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