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칸 레터] '옥자' 틸다 스윈튼 "상 받으러 칸 온 것 아니다"

[OSEN=칸(프랑스), 장진리 기자] 틸다 스윈튼이 칸영화제 심사위원장의 발언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틸다 스윈튼은 19일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70회 칸국제영화제 '옥자'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우리는 상을 받으러 칸에 온 것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경쟁 부문의 심사위원장을 맡은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은 지난 17일 열린 심사위원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극장에 상영하지 않는 작품에 황금종려상 등 상이 돌아가는 것은 모순"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틸다 스윈튼은 "우리는 상을 받으러 칸에 온 것이 아니다"라며 "그저 이 멋진 작품을 보여드리러 온 것이다. 칸에서 '옥자'를 선보이게 돼서 매우 흥분될 뿐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봉준호 감독 역시 "오늘 밤에 공식 상영으로 '옥자'를 선보이게 돼 기쁠 뿐이다"라며 "그 분이 뭐라고 말씀하셔도 좋다. 어릴 때부터 워낙 그 분의 팬이었기 때문에 어떤 형태로든 이 영화를 언급해 주시는 것 자체가 감사할 뿐"이라고 밝혔다. /mari@osen.co.kr

[사진] gettyimage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애니스톤이 남편 저스틴 서룩스와의 이혼을...

  • [Oh!llywood]...

    블레이크 라이블리가 출산 후 다이어트에 대성공했다. 블레이크...

  • [Oh!llywood]...

    영화 '사탄의 인형3'에 출연했던 배우 제레미 실버스가 경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