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칸 레터] '옥자' 틸다 스윈튼 "상 받으러 칸 온 것 아니다"

[OSEN=칸(프랑스), 장진리 기자] 틸다 스윈튼이 칸영화제 심사위원장의 발언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틸다 스윈튼은 19일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70회 칸국제영화제 '옥자'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우리는 상을 받으러 칸에 온 것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경쟁 부문의 심사위원장을 맡은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은 지난 17일 열린 심사위원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극장에 상영하지 않는 작품에 황금종려상 등 상이 돌아가는 것은 모순"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틸다 스윈튼은 "우리는 상을 받으러 칸에 온 것이 아니다"라며 "그저 이 멋진 작품을 보여드리러 온 것이다. 칸에서 '옥자'를 선보이게 돼서 매우 흥분될 뿐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봉준호 감독 역시 "오늘 밤에 공식 상영으로 '옥자'를 선보이게 돼 기쁠 뿐이다"라며 "그 분이 뭐라고 말씀하셔도 좋다. 어릴 때부터 워낙 그 분의 팬이었기 때문에 어떤 형태로든 이 영화를 언급해 주시는 것 자체가 감사할 뿐"이라고 밝혔다. /mari@osen.co.kr

[사진] gettyimage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