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레일리, LG전 6이닝 4실점(2자책)...2승 요건

[OSEN=잠실, 한용섭 기자] 롯데 외국인 투수 레일리가 시즌 2승 요건을 갖췄다.

레일리는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4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5-4로 앞선 7회 윤길현에게 공을 넘겼다.

1회 선두타자 이형종을 삼진으로 잡으며 출발했다. 김용의가 때린 잘 맞은 타구는 레일리의 글러브에 빨려들어가는 직선타 아웃. 정성훈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으나, 히메네스 타석 때 2루 도루를 시도하다 포수 김사훈의 정확한 송구에 걸려 아웃됐다.

2회 선두타자 히메네스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양석환이 친 타구는 좌측 펜스 앞으로 날아갔으나, 좌익수 박헌도가 잡으려다 글러브에 맞고 떨어뜨렸다. 실책. 무사 1,2루에서 오지환 타석 때 포수 김사훈의 패스트볼로 주자를 2,3루로 보냈다. 오지환을 삼진으로 잡아 원 아웃.


그러나 전진 수비에서 채은성에게 2루 베이스 옆으로 빠져나가는 중전 안타를 맞고 2실점했다. 유강남에게 좌전 안타로 1사 1,2루가 계속됐으나, 2루 주자 채은성의 3루 도루 저지와 손주인을 삼진으로 잡고 2회를 마쳤다.

3회 선두타자 이형종을 볼넷으로 내보냈으나, 김용의의 보내기 번트 타구를 잡아 재빨리 2루로 던져 선행 주자를 아웃시켰다. 이어 정성훈을 2루수 앞 병살타로 이닝을 끝냈다.

5-2로 역전한 4회 홈런 한 방을 허용했다. 히메네스에게 선두타자 안타를 맞았으나, 양석환을 3루수 뜬공 아웃, 오지환의 1루수 땅볼 때 선행 주자가 2루에서 아웃됐다. 도루로 2사 2루, 채은성에게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맞았다.

5회 손주인을 투수 앞 땅볼 아웃을 잡은 뒤 이형종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다. 김용의를 1루수 땅볼 아웃, 정성훈을 좌익수 뜬공을 잡아 한 점 차 리드를 지켜갔다.

6회 삼자범퇴로 막아낸 후 7회 윤길현으로 교체됐다. /orange@osen.co.kr

[사진] 잠실=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수민 “‘역적’으로 첫 연기 호평 받아...눈물 났다” MBC 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