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칸 레터] 脫스크린 '옥자'도 못 피한 마스킹의 아이러니③

[OSEN=칸(프랑스), 장진리 기자] 칸영화제의 최고 화제작 '옥자'가 첫 선을 보인 기자 시사 현장에서는 야유와 박수, 환호가 엇갈렸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는 19일(현지시각) 제70회 칸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를 통해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이날 기자 시사에는 이른 아침부터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옥자'를 보기 위해 전 세계에서 2천여 명이 넘는 취재진이 모여 들어 '옥자'에 대한 폭발적인 관심을 실감케했다.

오전 8시30분 칸영화제를 상징하는 종려나무 로고가 등장하는 것을 신호로 박수가 쏟아지며 '옥자'의 첫 공개인 기자 시사가 시작됐다. 600억 원이라는 거액의 제작비를 투자해 '옥자'를 탄생시킨 넷플릭스의 로고가 스크린에 뜨자 박수와 야유가 엇갈렸다.

'옥자'의 상영이 시작됐음에도 뤼미에르 대극장 내의 소란은 좀처럼 끊이지 않았다. 관객의 야유 섞인 함성과 박수 역시 멈추지 않았다.


이유는 칸영화제를 떠들썩하게 만든 넷플릭스가 아닌 마스킹 커튼 때문이었다. 기자 시사가 시작됐음에도 화면 상단을 가리고 있었던 커튼이 제자리로 올라가지 않으며, 화면 상단 4분의1 가량을 가리고 있었던 것. 취재진은 이에 항의하며 야유를 쏟아부었고, 결국 시작 약 8분 만에 '옥자'의 상영은 중단됐다. 영화제 측은 약 10분 가량 기술 문제를 해결한 후, '옥자'의 기자 시사를 처음부터 다시 진행했다.

재상영에서도 넷플릭스 로고에 대한 취재진의 야유는 이어졌다. 오히려 첫 번째 상영보다 재상영에서 야유와 함성 소리는 더 커졌다. 어떤 취재진은 자리에서 일어나 넷플릭스 로고에 엄지손가락을 거꾸로 드는 등 불만을 전면에 드러내기도 했다.

앞서 '원더스트럭' 기자 시사에서 있었던 해프닝과 마찬가지 상황이었다. '옥자'와 함께 경쟁 부문에 진출한 '원더스트럭'은 넷플릭스의 경쟁 업체인 아마존 스튜디오가 제작한 영화. 지난 18일 '원더스트럭'의 기자 시사에서는 아마존 스튜디오의 로고 등장에 야유가 터져나오며 인터넷 스트리밍 업체의 칸 진출에 보수적인 입장을 확인할 수 있었다.

가장 흥미로운 것은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영화로 탈(脫)스크린을 선언했던 '옥자'가 최초 공개에서 극장에서 겪는 마스킹 문제를 피할 수 없었다는 점이다. 과감하게 탈스크린을 선언한 '옥자'는 극장 상영을 두고 칸영화제와 갈등을 겪어왔다. 그리고 마침내 다가온 칸에서의 첫 상영에서 마스킹 문제라는 예상치 못한 암초에 부딪혔다. 마침내 세상의 빛을 보게 된 '옥자'의 아이러니였다. /mari@osen.co.kr

[사진] gettyimage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수민 “‘역적’으로 첫 연기 호평 받아...눈물 났다” MBC 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