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역전패' KIA, 중요해진 양현종의 두산 악몽 극복

[OSEN=광주, 이종서 기자] 불의의 일격을 당한 KIA 타이거즈가 '에이스' 카드를 한 장 더 꺼내들어 반격에 나선다.

KIA는 20일 광주 기아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간 5차전 맞대결에 선발 투수로 양현종을 예고했다.

KIA는 전날 선발 투수로 헥터 노에시를 예고했다. 상대 선발이 '신인' 박치국이었던 만큼, 이날 경기의 승부의 추는 KIA에 향해 있었다. 실제 KIA는 선발 헥터가 7이닝을 2실점으로 막은 가운데, 안치홍의 홈런을 시작으로 버나디나까지 홈런을 날렸다. 여기에 김윤동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끝내면서 KIA는 6-2로 8회를 앞서 있었다.

무난하게 승리를 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9회초 임창용이 9회초 민병헌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은 이후 이후 최주환과 에반스에게 연이어 홈런을 내주면서 역전을 허용했고, 결국 KIA는 6-7로 역전 패배를 당했다.


KIA로서는 선발 투수 우위를 가지고 있었던 만큼, 더욱 아쉬운 패배가 됐다. 더욱이 2위 NC와 3위 LG가 모두 진 만큼, 이날 KIA가 경기를 잡았다면 초반 독주 체제를 확실하게 굳혀갈 수 있었다.

비록 '특급 외인'을 내고도 웃지 못했지만, KIA에게는 아직 '에이스'가 더 남아있다. 양현종은 올 시즌 8경기에서 7승 무패 평균자책점 2.15로 팀의 에이스 역할을 완벽하게 해내고 있다. 최근 경기인 14일 SK전에서 비록 승리를 하지 못했지만, 7이닝을 3실점으로 막아냈다.

'출장=승리'라는 공식이 박혀 있지만, '천적' 두산을 만나며 사실상 첫 고비를 만났다.

양현종은 지난해 두산만 만나면 유독 힘을 쓰지 못했다. 두산전 3경기에서 기록한 성적은 1승 2패 평균자책점 6.50. 지난해 뿐 아니라 통산 두산전에서도 35경기 나와 6승 7패 평균자책점 4.44로 승보다 패배가 더 많다. 양현종으로서는 껄끄러운 상대다. 그러나 팀이 연패에 빠지지 않고 빨리 분위기 반등을 이루기 위해서는 올 시즌 첫 만남에서 천적 관계 청산을 반드시 해내야만 한다.

한편 이날 두산은 선발 투수로 유희관을 예고했다. 유희관 역시 올 시즌 승운이 다소 따라주지 않은 가운데 8경기에서 3승 1패 평균자책점 3.79로 안정적인 피칭을 펼치고 있다. 최근 등판인 14일 롯데전에서는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치면서 시즌 3번째 승리를 잡았다. 유희관은 KIA전에 통산 23경기에 등판해 9승 3패 평균자책점 4.37로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다.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시은 "가수 데뷔? 춤·노래 연습 중..아이유 좋아해" ;연예인이 되고 싶어요"라며 야무지게 꿈을 밝히던 소녀가 어느덧 17살이...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