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4G 만의 선발' 김현수, TOR전 4타수 1안타…팀은 끝내기 승

[OSEN=조형래 기자] 김현수(볼티모어 오리올스)가 4경기 만에 선발 출장 기회를 잡았고 안타를 추가했다.

김현수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캠든 야즈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 8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4타수 1안타를 기록한 김현수는 타율 2할3푼5리가 됐다.

지난 15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경기 이후 4경기 만에 선발 출장한 김현수다. 좀처럼 출장 기회를 잡지 못하던 김현수는 세스 스미스가 안면에 파울볼을 맞으면서 선발 출장 기회를 잡았다.


토론토 우완 선발 애런 산체스를 맞이한 2회말 1사 1,2루의 득점 기회에서 첫 타석을 맞이했다. 2B에서 빠른공을 헛스윙하며 한 차례 숨을 고른 김현수는 2B1S에서 산체스의 78마일 커브를 받아쳐 우전 안타를 때려내 모든 주자들을 진루시켰다.

1사 만루의 기회를 이어간 볼티모어는 이후 J.J. 하디의 적시타가 터지며 선취점을 뽑았다. 김현수는 2루까지 진출했지만 후속타 불발로 홈으로 돌아오지는 못했다.

김현수는 1-3으로 역전을 당하고 맞이한 4회말, 1사 1루에서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그러나 이번에는 1B2S에서 산체스의 4구를 건드려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3-3 동점이 된 6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들어선 3번째 타석에서는 산체스의 초구 154km짜리 빠른공을 노려 받아쳤지만 중견수 정면으로 향하며 범타가 됐다.

역시 3-3 동점이던 8회말에는 2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우완 언더핸드 조 스미스를 상대한 김현수는 1B1S에서 3구를 걷어올렸지만 2루수 뜬공에 그쳤다.

이날 경기는 우천으로 경기가 약 25분 가량 지연되고 다시 우천으로 경기가 중단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결국 볼티모어가 웰링턴 카스티요가 6회 동점 투런포를 쏘아 올린 뒤 연장 10회말 끝내기 투런포를 터뜨리는 활약을 펼치며 5-3으로 승리를 거뒀다. /jhrae@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수민 “‘역적’으로 첫 연기 호평 받아...눈물 났다” MBC 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