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진욱, "모넬, 잘해주길 끝까지 바랐는데..."

[OSEN=수원, 허종호 기자] "진짜 잘해주길 끝까지 바랐는데..."

kt wiz가 외국인 타자 조니 모넬과 결별 절차에 들어갔다. kt는 20일 모넬의 웨이버 공시를 KBO에 요청했다. 올 시즌 모넬을 야심차게 영입했지만 타율(.165)은 물론 홈런(2개)까지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서 결국 결별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kt는 모넬의 타격감을 끌어 올리기 위해 퓨처스리그(2군)에 보내는 등 여러 수단을 동원했다. 그러나 4월 타율(.192)보다 5월 타율(.133)이 더 떨어지면서 회생의 기미가 보이지 않으면서 작별을 결정했다.


kt 김진욱 감독은 모넬과 작별에 대해 강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진짜 잘해주길 끝까지 바랐는데..."라면서 "올 시즌 성적에 대해 연연한 것도 아닌 만큼 두 달 가까이를 기다렸다. 그러나 모넬이 살아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모넬과 결별을 결정한 이유는 타선의 부진 때문이다. 외국인 타자 혼자서 타선을 이끄는 건 아니지만, 국내 타자들이 기댈 수 있는 버팀목과 같은 모습을 보이길 바라는 것이다.

김 감독은 "국내 선수들이 기댈 곳이 필요하다. 선수들이 매 경기 어떻게든 이겨보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계속되고 있다. 그런 면의 역할에서 변화를 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sportsh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