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U-20 월드컵] 잉글랜드, '점유율' 아르헨 3-0 완파 '첫 승'

[OSEN=전주, 우충원 기자] 잉글랜드가 확실한 골결정력을 통해 아르헨티나를 꺾고 A조 첫 승을 챙겼다.

잉글랜드는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A조 조별리그 1차전 아르헨티나와 경기서 3-0의 완승을 챙겼다. 경기 점유율에서 크게 뒤진 잉글랜드는 침착한 플레이를 바탕으로 득점, 짜릿한 첫 승을 챙겼다.

아르헨티나는 스페인 그라나다에서 뛰는 에세키엘 폰세를 최전방 공격수로 앞세우고 로드리게스, 콜롬바토, 팔라시오스, 토레스가 공격에 힘을 보탰다. 그리고 에네시, 아스카시바르, 몬티엘, 발렌수엘라, 포이트, 페트롤리가 선발로 출전했다.

잉글랜드는 카이린 오닐 도월을 시작으로 칼버트-르윈, 솔랑케, 암스트롱, 오노마, 클라크-솔터, 토모리, 쿡, 코널리, 케니, 우드먼이 선발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아르헨티나는 경기 시작과 함께 중원장악에 성공, 잉글랜드는 끊임없이 괴롭혔다. 강한 압박을 통해 잉글랜드의 중원을 흔든 아르헨티나는 수차례 세트피스 기회를 통해 득점을 노렸다.


아르헨티나는 중앙으로 패스 연결을 시도 후 측면으로 패스 길을 바꾸며 효과적인 경기를 펼쳤다. 잉글랜드 수비가 중앙으로 몰리면 공간이 생긴 측면을 돌파하면서 위협적인 장면을 여러차례 연출했다. 또 아르헨티나는 상대 파울로 얻은 프리킥 기회를 직접 슈팅으로 연결하며 골을 터트리기 위해 노력했다.

잉글랜드는 좀처럼 반격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아르헨티나의 공세세 흔들린 부분도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경기 운영이 이해할 수 없을 정도였다.역습을 노리던 잉글랜드는 후방에서 문전으로 긴 패스 연결을 통해 반전을 펼쳤다. 하지만 문전에서 아르헨티나 수비에 막혀 위협적인 장면은 연출하지 못했다.

전반 33분 아르헨티나는 세트피스를 통해 헤딩슛을 시도했다. 측면에서 올라온 볼을 콜롬바토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대 맞고 튀어 나왔다.

끌려가던 잉글랜드는 헤더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38분 오른쪽에서 도웰이 올린 크로스를 칼버트-르윈이 문전으로 달려들었고 수비와 경합도중 넘어졌지만 집중력을 갖고 헤더로 득점,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서도 경기 주도권은 아르헨티나가 쥐고 있었다. 강한 압박을 펼치며 꾸준히 잉글랜드 골문을 위협했다. 하지만 골은 잉글랜드가 터트렸다. 한번의 역습 기회를 득점으로 연결했다. 골커피가 길게 연결한 골 킥을 중원에서 한 차례 패스로 이어받은 도미닉 솔란케가 문전으로 날카롭게 연결했다. 패스를 받은 암스트롱은 침착한 돌파에 이어 슈팅으로 득점, 잉글랜드가 후반 7분 2-0으로 달아났다.


설상가상 아르헨티나는 후반 34분 마르티네스가 비디오 판독 시스템 판독 결과 팔꿈치로 상대를 가격해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 당했다. 잉글랜드는 후반 추가시간 솔란케가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득점, 완승을 챙겼다. . / 10bird@osen.co.kr
[사진] 전주=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