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제구난' 최지광, 한화전 3⅔이닝 7볼넷 4실점

[OSEN=대전, 이상학 기자] 삼성 신인 최지광이 제구 난조로 조기 강판됐다.

최지광은 2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치러진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와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3⅔이닝 4피안타 7볼넷 4실점을 기록했다. 탈삼진은 없었다.

최지광은 지난 14일 대구 넥센전에서 패전투수가 됐지만, 4⅓이닝 6피안타 2볼넷 5탈삼진 4실점(3자책)으로 가능성을 보였다. 한화 김성근 감독도 이날 경기 전 최지광에 대해 "좋은 투수다. 밸런스가 최고로 좋다. 직구든 변화구든 똑같은 릴리스 포인트에서 나온다. 앞으로 크게 될 투수"라며 높게 평가했다.

그러나 이날 최지광은 제구로 무너졌다. 1회 정근우를 3루 땅볼 처리하며 시작한 최지광은 하주석-송광민에게 연속 볼넷을 내줘 1·2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김태균을 몸쪽 직구로 유격수 땅볼 유도했고, 6-4-3 병살로 연결하며 첫 이닝 고비를 잘 넘겼다.


2회에도 윌린 로사리오를 3루 땅볼 처리한 뒤 양성우에게 우전 안타를 맞은 최지광은 차일목과 7구 승부 끝에 볼넷을 내줘 다시 1·2루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이동훈에게 커브로 타이밍을 빼앗아 1루 땅볼 연결했다.

3회가 위기였다. 정근우에게 좌월 2루타를 맞은 뒤 하주석에게 볼넷을 허용한 최지광은 송광민의 희생번트로 1루가 비자 김태균을 고의4구에 가까운 볼넷으로 만루를 채웠다. 작전이 통했다. 로사리오는 1루 인필드 플라이로 잡혔고, 양성우를 1루 땅볼 유도하며 선행 주자 김태균을 2루에서 잡고 실점없이 위기를 극복했다.

4회에도 위기가 이어졌다. 역시 볼넷이 문제였다. 1사 후 차일목을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출루시킨 것이다. 정근우에게 좌전 안타를 맞으며 2사 1·3루 위기를 맞은 최지광은 결국 하주석에게 좌중간 2루타로 첫 실점했다. 이어 송광민도 풀카운트 승부에서 또 볼넷으로 출루시켰다.

2사 만루가 되자 삼성은 투수를 김대우로 교체했다. 최지광의 총 투구수는 81개. 스트라이크(37개)보다 볼(44개)이 더 많은 것에서 나타나듯 제구 난조가 극심했다. 구원 김대우가 김태균에게 우월 3타점 안타를 맞아 최지광의 책임 주자가 모두 홈에 들어왔다. 최종 4실점으로 기록된 최지광의 평균자책점은 7.36에서 7.98로 상승했다. /waw@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시은 "가수 데뷔? 춤·노래 연습 중..아이유 좋아해" ;연예인이 되고 싶어요"라며 야무지게 꿈을 밝히던 소녀가 어느덧 17살이...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