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재학 첫 승+나성범 결승타' NC, 2연패 탈출

[OSEN=최익래 기자] 이재학과 필승조가 승리를 만드는 데 필요했던 득점 지원은 단 한 점이었다.

NC는 20일 창원 마산야구장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SK전을 1-0으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이재학이 6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신고했고 타선은 3회 장타 두 개를 집중시키며 이날 경기 유일한 득점을 뽑아냈다.

반면, SK 김태훈은 4이닝 1실점으로 이번에도 5회를 채우지 못하며 시즌 첫 패를 떠안았다.

홈팀 NC는 김준완(중견수)-모창민(지명타자)-나성범(우익수)-재비어 스크럭스(1루수)-박석민(3루수)-권희동(좌익수)-지석훈(2루수)-손시헌(유격수)-김태군(포수)을 라인업에 올렸다. 마운드에는 올 시즌 3패만을 기록 중이던 이재학이 섰다.


SK는 조용호(중견수)-김성현(2루수)-최정(3루수)-한동민(우익수)-제이미 로맥(지명타자)-김동엽(좌익수)-박정권(1루수)-이재원(포수)-박승욱(유격수)으로 맞섰다. 선발투수는 올 시즌 두 경기서 승패가 없던 김태훈.

경기 초반, 양 팀은 약속이나 한 듯 만루 찬스를 주고받았다. NC는 스크럭스의 안타와 박석민, 지석훈의 볼넷으로 1사 만루를 맞이했다. 그러나 손시헌이 풀카운트에서 속구를 지켜보며 삼진으로 물러났고 김태군이 2루수 땅볼로 이닝을 끝냈다. SK도 3회 2사 후 안타 두 개와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었다. 그러나 최정의 큼지막한 타구가 워닝트랙에서 잡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선취점은 NC가 뽑았다. 직전 이닝에서 만루 기회를 놓친 NC는 3회 곧바로 불뿜었다. 1사 후 모창민이 담장을 직접 맞추는 3루타를 때려냈다. 뒤이어 나성범도 담장 직격 2루타로 모창민을 불러들였다. 순식간에 1-0 리드를 만든 것. 그러나 후속 스크럭스의 안타로 만든 1사 1·3루서 박석민이 병살타로 물러나며 더 달아나지 못했다.

NC는 이후에도 주자를 꾸준히 내보내며 기회를 노렸다. 특히 5회가 결정적이었다. NC는 모창민의 안타와 나성범의 볼넷으로 1·2루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자 SK 벤치는 문광은을 구원등판시켰다. 스크럭스에게 볼넷을 내준 문광은은 박석민과 권희동을 연달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한숨 돌렸다. 이어 지석훈을 중견수 뜬공으로 솎아내며 김태훈의 자책점을 1점으로 막아냈다.

NC도 7회부터 불펜을 가동했다. 원종현(1⅓이닝)과 김진성(⅔이닝)이 차례로 등판해 SK 강타선을 8회까지 1안타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9회에 올라온 임창민은 1사 후 볼넷 두 개를 내줬지만 경기를 지켜냈다. /ing@osen.co.kr

■ 데이터 박스

- NC 이재학 : 개인 4G만의 시즌 첫 승. 6이닝 3피안타 2볼넷 6탈삼진 무실점. 투구수 95개.

체인지업 55개(119~126km), 속구 37개(134~142km), 투심 3개(135~138km)

- SK 김태훈 : 시즌 첫 패. 4이닝 6피안타 4볼넷 4탈삼진 1실점. 투구수 82개.

속구 42개(136~145km), 체인지업 17개(117~131km), 슬라이더 13개(120~132km), 투심 10개(133~139km)

- NC, 14일 kt전 이민호 이후 토종 선발 5G 만에 선발승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채수빈 “‘구르미’에 ‘역적’까지 잘돼...부담감 있죠” MBC 드라마 ‘역적’을 통해 제대로 존재감을 발산한 채수빈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