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두번째 완봉승' 유희관 "투구수 많았지만, 코치님께 부탁드렸다"

[OSEN=광주, 이종서 기자] "흔치 않은 기회라서 코치님께 직접 부탁드렸습니다."

유희관은 20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간 5차전에 선발 투수로 등판해 개인 통산 두 번째 완봉승을 거뒀다.

이날 유희관은 122구를 던져 홀로 9이닝을 8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책임졌고, 팀이 6-0으로 승리하면서 시즌 4승과 함께 지난 2015년 5월 10일 잠실 한화전 이후 741일만에 완봉승을 거뒀다.

경기를 마친 뒤 유희관은 "투구수가 많았지만, 코치님께 부탁했다. 흔치않은 기회이기 때문에 완봉에 대한 욕심이 있었다. 이닝이 거듭될수록 투구수를 줄여 완봉을 할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서 그는 "등판할 때마다 타자들이 점수를 많이 뽑아줘 편하게 던질 수 있었다. 포수 (양)의지의 리드도 너무 좋았다"라며 "또 보이지 않는 곳에서 트레이닝 파트가 지금의 좋은 몸을 유지해준 덕분에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