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기니] 신태용호 신공, U-20 월드컵도 '활활'

[OSEN=전주, 이균재 기자] 신태용호의 트레이드 마크인 신나는 공격(신공)이 본 대회인 U-20 월드컵에서도 빛났다.

한국은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A조 조별리그 1차전서 전반 이승우의 결승골과 후반 임민혁과 백승호의 연속골에 힘입어 기니를 3-0으로 완파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승점 3을 획득하며 앞서 아르헨티나를 3-0으로 완파한 잉글랜드와 함께 공동 1위에 올랐다. 한국은 오는 23일 같은 장소에서 기니와 2차전을 펼친 뒤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으로 옮겨 잉글랜드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앞서 수많은 대회와 평가전서 빛났던 신태용호의 신공은 본 대회인 월드컵에서도 여전했다. 신태용 감독의 공격적인 축구가 기니전 완승을 안겼다.


한국은 전반 초반 기니의 기세에 고전했다. 기니는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미드필드서 우위를 점했다. 특히 좌측면 날개인 압둘라예 쥘스 케이타는 월등한 개인기로 쉴 새 없이 한국을 괴롭혔다.

한국은 이후 차분히 점유율을 높이며 주도권을 찾아왔다. 특히 앞선의 조영욱, 백승호, 이승우의 번뜩임이 빛났다. 2선의 이진현의 왼발도 날카로웠다.

신나는 공격이 계속되자 원하던 결실을 맺었다. 한국은 전반 36분 이승우가 골문 30m 지점서 드리블 돌파해 수비수 5명을 제치고 날린 오른발 슈팅이 수비 굴절돼 기니의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전반 종료 직전 절호의 추가골 찬스를 잡았다. 이승우가 좌측면을 완전히 헤집은 뒤 컷백, 조영욱이 문전 쇄도해 기니의 골네트를 갈랐다. 비디오 판독 결과 골라인 아웃으로 판정돼 아쉬움을 남겼지만 공격 작업은 칭찬 받기에 충분했다.

한국은 후반 들어서도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신태용 감독은 후반 초반 이상헌을 빼고 공격력이 더 좋은 임민혁을 투입하며 추가골을 노렸다. 중반엔 이승모 대신 김승우가 그라운드를 밟았다.

신태용 감독의 교체카드는 적중했다. 기술이 좋은 임민혁이 추가골을 뽑아냈다. 후반 21분 이승우의 스루 패스를 받아 문전에서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후반 36분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장신 수비수 정태욱의 헤딩 패스를 백승호가 문전에서 오른발 바깥발로 감각적으로 밀어넣으며 기니의 추격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신태용호의 신공이 본 무대에서 폭발했다./dolyng@osen.co.kr


[사진] 전주=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