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 기니] '바르셀로나 듀오' 이승우-백승호가 해냈다

[OSEN=이인환 기자] 한국 축구의 미래! '바르셀로나 듀오' 이승우와 백승호가 맹활약하며 기분 좋은 승전가를 울렸다.

한국은 20일 오후 8시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A조 조별리그 1차전 기니와 경기서 날카로운 득점력을 바탕으로 3-0 완승을 거뒀다. 한국은 이날 아르헨티나를 3-0으로 대파한 잉글랜드와 공동 1위로 올라섰다.

U-20 대표팀에서 가장 주목받는 선수는 누가 뭐라해도 '바르셀로나 듀오' 이승우와 백승호이다. 한국 축구의 미래라고 불리는 선수들인 만큼 양 어깨에 큰 기대를 짊어지고 있었다. 이날 두 선수는 맹활약하며 그 기대에 완벽하게 부응했다.



한국은 1승 상대로 생각한 기니의 반격에 흔들렸다. 신태용호는 세밀한 패스로 상대 수비 뒤 공간을 노리려고 했지만 큰 소득을 거두지 못했다. 답답한 경기 흐름이 이어지는 순간 이승우가 나섰다. 이승우는 전반 30분 상대 진영 혼자서 드리블을 치고 들어가 상대 수비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돌파 이후 이승우는 상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고, 볼은 상대 수비수의 몸에 맞고 꺾이면서 그대로 기니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승우는 개인 능력으로 답답하던 경기 흐름을 완전히 뒤집었다. 이승우의 선제골 이후 기세가 살아난 한국은 전반 종료 직전 번복되긴 했지만 조영욱이 기니 골문을 가르기도 했다.

후반 한국은 기니를 몰아붙였지만 추가골은 쉽게 나오지 않았다. 신태용 감독이 수비형 미드필더 김승우를 투입하여 수비를 강화하려는 순간 이승우가 다시 한 번 빛났다. 이승우는 상대 페널티 박스 앞에서 날카로운 스루패스로 임민혁의 추가골에 기여했다. 이 골로 기니는 완전히 무너졌다. 잠잠하던 백승호 역시 후반 35분 기니는 볼 경합 경합 상황에서 각적으로 날린 슈팅이 기니 골키퍼의 키를 넘기는 쐐기골을 기록했다.

이날 '바르셀로나 듀오' 이승우와 백승호는 한국의 세 골에 모두 관여하며 자신들이 대표팀에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다시 한 번 입증했다. /mcadoo@osen.co.kr

[사진] 전주=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쌈' 송하윤 "설희캐에 푹 빠져..안재홍만 봐도 눈물" 울먹 '쌈마이웨이' 송하윤이 극중 역할 설희를 떠올리며 눈물 흘렸다.18일 서울 종로구...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