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인터뷰] ‘추리의여왕’CP “시즌2 염두에 두고 기획..여건 되면 할 것”

[OSEN=강서정 기자] ‘추리의 여왕’ 시즌2를 볼 수 있을 듯하다.

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이 지난 25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했는데 끝난 듯 하면서도 끝나지 않은 결말로 시즌2를 암시하는 것으로 보였다.

마지막 회에서 설옥(최강희 분)과 완승(권상우 분)은 또 다른 사건을 해결하러 나서며 “아직 사건이 끝나지 않은 거네요?”라며 앞으로도 공조를 계속할 것을 예고했고, 죽은 줄로만 알았던 완승의 전 연인 서현수(이시원 분)가 살아 돌아왔다.

이에 네티즌들은 아쉬움을 내비치며 시즌2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추리의 여왕’의 배경수 CP는 OSEN에 “‘추리의 여왕’은 시즌2를 염두하고 기획한 드라마다. 시즌2를 할 수만 있다면 하고 싶은 게 방송국의 입장이다. 여건만 되면 시즌2를 제작하려고 한다”며 시즌2 제작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그러면서 “시즌2 기획이 결정된다면 내년에라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간 KBS에서 시즌제 드라마를 볼 수 없었는데 ‘추리의 여왕’ 시즌2 제작 가능성에 대해 “KBS에서도 시즌제 드라마를 고민하고 있다. ‘추리의 여왕’은 시즌제를 하기 좋은 포맷이다”며 “드라마가 더 화제가 되고 시청률이 잘 나왔으면 탄력을 받았겠지만 결과가 나쁘지 않은 것들이 있어서 시즌1보다 더 재미있고 퀄리티 있게 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전했다. /kangsj@osen.co.kr

[사진] KBS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